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국회·정당·정책

러시아는 “한국 탓” 적반하장...靑 ‘설익은 브리핑’ 논란 키워

■러 군용기 독도 영공 침범
러 ‘기기오작동’ 주장하다 돌연 “영공 침해 안했다”
되레 “韓 조종사들이 군용기 비행 방해·안전 위협”
국방부 “명백한 증거있어...재발 방지 약속과 배치”

한국 영공에 기기 오작동 탓에 진입했다고 했던 러시아가 24일 돌연 입장을 바꿔 한국 영공을 침범한 사실 자체가 없다고 부인했다. 주한 러시아 대사관 차석 무관이 한 말을 러시아 정부가 주러시아 한국 대사관 무관부를 통해 뒤집은 것이다. 러시아는 한발 더 나아가 우리나라 조종사들이 자국의 군용기 비행을 방해하고 안전을 위협했다고 으름장을 놓았다.

국방부는 이날 주러시아 대한민국 무관부를 통해 “어제(23일) 자국 군용기가 우리 영공을 침범하지 않았고 오히려 우리 조종사들이 자국 군용기의 비행을 방해하고 안전을 위협하는 비전문적인 비행을 했다는 내용의 공식 전문을 접수했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 국방부는 “러시아 측의 주장은 사실을 왜곡한 것일 뿐만 아니라 외교 경로를 통해 밝힌 유감 표명과 정확한 조사 및 재발방지를 위해 노력하겠다는 입장과 배치되는 주장”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어제 오전 러시아 TU-95 폭격기 2대가 우리 한국방공식별구역(KADIZ·카디즈)을 무단 진입했고 A-50 조기경보통제기 1대가 독도 영공을 두 차례 침범한 것은 분명한 사실”이라며 “우리 공군기는 정당한 절차에 의해 경고 방송 및 차단 비행, 경고 사격을 실시했고 국방부는 명확한 근거 자료를 갖고 있다”고 덧붙였다.

러시아의 이 같은 공식 전문은 전날 러시아 차석 무관이 우리 국방부에 전달한 입장과는 완전히 배치되는 것이다. 청와대와 국방부에 따르면 러시아 차석 무관은 전날 오후3시께 국방부 정책기획관에게 “기기 오작동으로 계획되지 않은 지역에 진입한 것으로 생각한다. 한국 측이 영공 침범 시간, 위치 좌표 등의 정보와 캡처 사진 등을 전달해주면 사태 해결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러시아 차석 무관은 또 “이번 비행은 사전에 계획된 것이다. 중국과의 연합 비행 훈련이었다. 최초에 계획된 경로에 따라 움직였다면 이런 상황이 발생하지 않았을 것”이라는 입장도 전했다고 오전 청와대가 밝혔다.

러시아가 입장을 180도 뒤집은 가운데 청와대의 섣부른 대응은 도마 위에 올랐다. 윤도한 청와대 소통수석은 오전에 전날 국가안전보장회의(NSC)가 열리지 않은 배경 등과 관련해 러시아 차석 무관이 밝힌 입장을 전하며 “일부에서 NSC가 열리지 않았다는 것에 대해 비난 보도를 했는데 전체 상황이 그렇다”고 밝혔다. 러시아의 입장이 불분명한 상황에서 전날 차석 무관의 해명과 유감 표명 사실만 그대로 전한 것이다.

하지만 이런 러시아의 입장은 오후에 뒤집혔고 국방부와 국회에서는 오전부터 다른 목소리가 나왔다. 민주당 소속 안규백 국회 국방위원장은 국회에서 국방부와 합동참모본부로부터 중국·러시아 군용기의 카디즈 침범 사건에 대한 보고를 받은 후 “(자국의 군용기가) 의도를 갖고 한국 영공을 침범한 것은 아니다”라는 러시아 정부의 주장에 대해 ‘허언’이라고 단언하며 강도 높게 비판했다. 그러면서 “중국과 러시아 군용기가 울릉도 북동쪽에서 합류해 울릉도까지 침범해 내려왔기 때문에 실수로 볼 수 없다. 의도하고 계획한 행동이었다”고 지적했다. 국방부도 “기기 오작동으로 군용기가 독도 인근 영공을 침범했다는 러시아 측의 해명은 납득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결과적으로 가장 갈팡질팡한 모습을 보인 곳은 외교 안보 사령탑인 청와대가 되고 말았다. 윤 수석은 저녁 다시 브리핑을 갖고 “러시아 차석 무관이 얘기했고, 러시아가 전문을 보내왔다. 내용이 달라진 것”이라고 진화에 나섰다.

윤 수석은 전날 러시아 국방장관이 ‘한국 영공을 침입하지 않았다’고 주장하는 등 러시아의 메시지가 혼재돼 있던 것과 관련해서도 “그건 공식 입장이 아닌 것으로 우리는 판단하고 있다. 러시아 무관의 말과 전문, 이것이 공식 입장인 것”이라고 밝혔다. 윤 수석은 러시아가 말을 바꾼 배경에 대해 “국방부와 외교부에서 짐작하는 이유들은 있으나 공식적으로 밝힐 만한 내용은 아닌 것 같다”고 전했다. /임지훈·양지윤기자 jhlim@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