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경제·마켓

日 제조사 3곳 중 2곳, 올 2분기 순익 감소…10년래 ‘최악’

2009년 2분기 이후 순익감소업체 비율 최고
미중 무역전쟁에 따른 中 경기 둔화가 원인

日 제조사 3곳 중 2곳, 올 2분기 순익 감소…10년래 ‘최악’
일본 가와사키의 공장 모습 /로이터연합뉴스

일본의 상장 제조업체 3곳 중 2곳 꼴로 올 2·4분기(4~6월) 실적이 악화한 것으로 나타났다. 일본 제조업의 침체가 뚜렷해지면서 일본 금융당국이 완화 정책에 속도를 낼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니혼게이자이신문이 29일까지 올 2·4분기 결산실적을 발표한 상장 기업 151곳(금융 등 제외)을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제조업체의 경우 68%인 53곳의 순이익이 작년 동기 대비 줄었다.

이 같은 순이익 감소 업체 비율은 세계금융위기 여파가 남아 있던 2009년 2분기(73%) 이래로 가장 높은 것이다. 반면 비제조업체는 순이익이 늘어난 곳이 44%, 줄어든 곳이 55%를 차지해 제조업 대비 양호한 흐름을 보였다.

일본 제조업체의 실적 악화는 미·중 무역 마찰에 따른 중국의 경기 둔화가 가장 큰 원인으로 지목되고 있다. 중국 시장 의존도가 높은 산업용 로봇 제조업체 파낙은 올 2·4분기 순이익이 작년 동기 대비 48% 급감하며 4분기째 감소세를 기록했다.
/김창영기자 kcy@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