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서경스타TV·방송
'정글의 법칙' 홍수아X새봄, 미얀마 폭포를 뜨겁게 달군 '워로맨스' 탄생 예고
3일 방송되는 ‘정글의 법칙 in 미얀마’에서 도시적인 이미지와 달리 억척스러운 생존을 보여준 반전매력 홍수아와 뛰어난 생존력과 톱질 실력으로 병만 족장에게 ‘목수돌’로 인정받은 네이처 새봄이 정글에 내려온 ‘선녀’로 깜짝 변신할 예정이다.

사진=SBS ‘정글의 법칙’




저녁 식량을 구하기 위해 병만 족장을 필두로 민물 탐사에 나선 홍수아와 새봄은 고된 산행 끝에 시원한 폭포에 다다랐다. 그런데 예상과 달리 지난밤, 계속된 폭우로 물이 혼탁해져 있었고 시야가 확보되지 않는 난감한 상황에 봉착했다.

그러나 두 사람은 바위에 붙은 고둥을 발견하자마자, 기다리고 있는 부족원들을 위해 기꺼이 물에 뛰어들었다. 이때 미끄러운 바위를 밟고 넘어질 뻔한 홍수아를 새봄이 잡아주었고, 두 사람은 서로를 의지하며 큼지막한 고둥과 게를 대량 확보하는 데에 성공했다. 이에 김병만은 “두 사람 케미가 좋다”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또한 정글에서 제대로 씻을 기회가 없었던 홍수아는 “이왕 젖은 거, 씻고 가자”며 떨어지는 폭포에 몸을 맡겼고, 이 모습을 본 새봄은 “자연에서 씻으니 선녀가 된 것 같다”며 홍수아의 뒤를 따랐다. 두 사람은 정글에 내려온 선녀처럼 우아한 래시가드 자태를 뽐낸 것은 물론, 서로를 위하는 끈끈한 케미를 선보이며 훈훈한 모습을 자아내기도 했다.



정글을 뜨겁게 달군 홍수아와 네이처 새봄의 ‘워로맨스’ 현장은 3일(토) 밤 9시 ‘정글의 법칙 in 미얀마’ 편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김주희기자 sestar@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서경스타팀 김주희 기자 sestar@sedaily.com
주요 뉴스
2020.06.04 17:27:37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