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서경스타영화
'광대들: 풍문조작단' 윤박&김민석, 데뷔 최초 사극 연기 도전
수많은 작품 속 다채로운 매력으로 여심을 사로잡은 배우 윤박과 김민석이 세조실록을 소재로 한 기상천외한 팩션 사극 <광대들: 풍문조작단>을 통해 첫 사극 연기에 도전해 이목을 집중시킨다.





사진=워너브러더스 코리아㈜/㈜영화사 심플렉스


드라마 [청춘시대][여왕의 꽃][가족끼리 왜 이래]부터 독립영화 <식구>, 연극 [3일간의 비][관객모독] 등 다양한 분야에서 다채로운 캐릭터를 연기하며 배우로서의 입지를 다져온 배우 윤박이 <광대들: 풍문조작단>의 ‘진상’ 역을 맡아 첫 상업영화에 도전한다.

<광대들: 풍문조작단>은 조선 팔도를 무대로 풍문을 조작하고 민심을 흔드는 광대들이 권력의 실세 ‘한명회’에 발탁되어 ‘세조’에 대한 미담을 만들어내면서 역사를 뒤바꾸는 이야기를 그린 팩션 사극. 붓 하나로 세상의 모든 것을 똑같이 그려내는 풍문조작단의 미술 담당 ‘진상’은 과거 궐내 화원이었으나 궁의 화풍을 따르지 않기 위해 자리를 박차고 나온 자유로운 영혼의 소유자로, 실제인지 그림인지 분간할 수 없는 극사실적 화풍으로 사람들의 눈을 현혹하는 능력자이다.

“시나리오를 읽는 순간 가슴이 두근두근했다. 이 작품을 하지 않으면 후회할 것 같았다”며 영화에 대한 애정 어린 소감을 밝힌 윤박은 강단 있는 눈빛과 시니컬한 매력을 발산하며 ‘사극 장인’으로 완벽 변신할 예정이다.



인기 드라마 [태양의 후예]의 귀요미 막내 일병 ‘김기범’, [닥터스]의 신경외과 레지던트 1년차 ‘최강수’, [이번 생은 처음이라]의 리얼 공대남 ‘심원석’ 등 다양한 캐릭터를 본인만의 매력으로 소화해내며 기대주로 발돋움한 배우 김민석. 순수하고 천진난만한 매력으로 대중을 사로잡았던 그가 <광대들: 풍문조작단>에서 광대패 5인방의 재간둥이 막내이자 재주 담당 ‘팔풍’ 역을 맡아 첫 사극 연기에 도전한다.

언제 어디서나 가장 먼저 나타나 사람들의 눈보다 빠른 귀신 같은 몸놀림으로 자유자재로 줄과 나무를 타며 묘기를 부리는 ‘팔풍’을 연기하기 위해 “액션스쿨에 다니며 파쿠르, 야마카시 등 다양한 액션을 익혔다”고 밝힌 김민석은 날다람쥐 같은 날렵한 액션과 함께 특유의 재기 발랄함으로 유쾌한 막내미를 발산하며 영화에 신선한 활력을 불어넣는다.

‘여심사냥꾼’에서 ‘사극 장인’으로 완벽 변신한 윤박과 김민석의 새로운 모습은 팩션 사극 <광대들: 풍문조작단>을 통해 오는 8월 21일 전국 극장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주원기자 sestar@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서경스타팀 김주원 기자 sestar@sedaily.com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