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정치일반

홍준표 '반일 종족주의' 강력비판 "세상 흉흉하니 별일이 다 생겨"

  • 최상진 기자
  • 2019-08-12 14:01:49
  • 정치일반
홍준표 '반일 종족주의' 강력비판 '세상 흉흉하니 별일이 다 생겨'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 /연합뉴스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가 이영훈 서울대 명예교수의 저서 ‘반일 종족주의’에 대해 “보수 우파들의 기본 생각과 어긋나는 내용”이라며 비판했다.

홍 전 대표는 12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책을 읽어보니 인건 아니다 싶은데 왜 이 책을 보수 유튜버가 띄우는지 이해되지 않는다”고 말했다.

그는 ‘반일 종족주의’를 두고 “토지조사사업, 쇠말뚝, 징용, 위안부 문제 등 전혀 우리 상식과 어긋나고 일본의 식민사관 주장과 맞아떨어지는 것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었다”며 “지금의 반일운동은 동의하게 어렵지만, 그래도 이 책에 대해서는 ‘제국의 위안부’와 마찬가지로 동의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이러니 보수 우파들이 좌파의 친일 프레임에 걸려드는 것”이라는 그는 “세상이 흉흉해지니 별의별 일이 다 생긴다”고 끝맺었다.

지난 7월 10일 출간된 ‘반일 종족주의’는 최근 온라인 서점의 일간 베스트셀러 1위에 올라 화제되고 있다. 이승만학당의 교장으로 활동 중인 이영훈 명예교수를 비롯해 김낙년, 김용삼, 주익종, 정안기, 이우연 등이 쓴 책으로 한국인이 일본의 식민 지배와 그 후의 한일협정을 어떻게 기억하고 있는지, 독도 문제와 과거사 청산문제, 일본군 ‘위안부’ 문제 등을 다루고 있다.

특히 ‘반일 종족주의’는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의 페이스북 글로부터 논란이 시작됐다. 조 후보자는 청와대 민정수석으로 있던 지난 5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런 구역질나는 책을 낼 자유가 있다면 시민들은 이들을 ‘친일파’라고 부를 자유가 있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이영훈 교수는 이에 6일 유튜브 채널 ‘이승만TV’를 통해 “그런 말버릇을 어디서 배웠느냐고 묻고 싶다”며 “평생 비정치적으로 연구실을 지켜온 사람을 부역·매국 친일파라고 매도했다”고 항변했다.

앞서 MBC ‘스트레이트’ 팀은 지난 4일 일본의 경제 보복으로 인한 반일 감정이 고조된 국민 정서와 반대되는 목소리를 내고 있는 이영훈 교수의 견해를 듣기 위해 인터뷰를 요청했으나 연락이 닿지 않자 이 교수의 자택 앞에서 그를 만났다. 이 자리에서 이 교수는 질문하던 기자의 녹음 장비를 내리치고, 얼굴을 손으로 때려 논란이 불거지기도 했다.

이 내용이 7일 MBC 뉴스데스크를 통해 방송되자 이 교수 측은 초상권과 명예권을 침해당했다며 12일 ‘스트레이트’ 방송을 금지해달라고 법원에 가처분 신청을 냈으나 기각됐다.

/최상진기자 csj8453@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