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정치·사회

그리스 에비아섬 대형산불...주민 수백명 긴급 대피

아테네 하늘까지 검은 연기로 뒤덮여
휴가 간 미초타키스 총리도 긴급 복귀

  • 전희윤 기자
  • 2019-08-14 08:10:33
  • 정치·사회
그리스 에비아섬 대형산불...주민 수백명 긴급 대피
13일(현지시간) 그리스 아테네 북쪽 에비아섬 자연보호구역에서 산불이 발생해 불길이 하늘 위로 치솟고 있다. /에비아=AFP연합뉴스

그리스 아테네 북쪽 에비아섬의 자연보호구역에서 대형 산불이 발생해 인근 주민 수백 명에 긴급 대피령이 떨어졌다.

13일(현지시간) AP통신 등에 따르면 이날 그리스 당국은 220명 이상의 소방관과 소방차 75대, 항공기 6대, 헬기 7대 등을 투입해 진화 작업을 벌이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특히 인근에 있는 수도 아테네 하늘까지 검은 연기로 뒤덮여 화재 규모를 짐작게 했다.

화재 지역의 한 관계자는 “불길이 사방에서 솟아오르고 있으며, 숨쉬기조차 어려운 상태”라고 말했다. 화재 진압에 투입된 소방관도 “화염이 20∼30m 높이로 치솟고 있다”며 “해가 잘 보이지 않을 정도”라고 상황을 전했다. 그는 “현재로선 아무것도 태울 게 남아 있지 않을 때에서야 비로소 불길이 잦아질 것”이라며 진화의 어려움을 토로하기도 했다.

이번 화재는 이날 오전 3시께 발생했으며 강풍을 타고 삽시간에 인근으로 번졌다고 현지 ANA 통신은 보도했다.

그리스 당국은 화재에 따른 유독 가스가 노약자·어린이들의 호흡기나 심장에 나쁜 영향을 줄 수 있는 만큼 실내에 머물러 줄 것을 당부했다.

화재가 걷잡을 수 없이 확산하자 고향인 크레타섬으로 여름 휴가를 떠난 키리아코스 미초타키스 그리스 총리도 화재 대응을 위해 업무에 급히 복귀했다. 미초타키스 총리는 “필요하다면 더 많은 주민에게 대피령을 내릴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이번 산불에 따른 인명 피해는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

그리스는 최근 들어 40도 안팎의 폭염과 강풍이 연일 이어지면서 크고 작은 산불이 연쇄적으로 발생해 당국을 바짝 긴장시켰다. 지난해에는 아테네 북동쪽 해안 지역에서 대형 산불이 발생해 100명 이상이 숨지기도 했다. 이는 그리스 역사상 최악의 산불 참사로 기록됐다.

/전희윤기자 heeyoun@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