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사회일반

오늘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

  • 오승현 기자
  • 2019-08-14 11:02:16
  • 사회일반
오늘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

전쟁범죄 인정, 진상규명, 공식사죄, 법적배상, 전범자 처벌, 역사교과서 기록, 추모비와 사료관 건립 등 7가지 사항을 요구하며 지난 1992년 1월8일부터 27년 7개월간 매주 수요일에 열렸던 '일본군 성노예제 문제해결을 위한 정기 수요시위'가 1,400회를 맞았다.

끝내 일본의 사죄를 받지 못한 피해자 할머니들은 하나둘 눈을 감았고, 현재 정부에 등록된 피해자 중 생존자는 20명만이 남았다. 이제 정말 시간이 많지 않다.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이자 74주년 광복절을 하루 앞둔 14일 소녀는 일본의 사죄를 기다리며 자리를 지키고 있다./오승현기자 2019.8.14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