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국회·정당·정책

홍준표 “반일운동 시대착오적...日, 같이 가야 할 동반자”[전문]

■페이스북에 글
"文정권, 총선 위한 반일 놀음 이제 접어야"
"외교로 문제 풀라, 지금은 구한말 고종시대 아냐"

홍준표 “반일운동 시대착오적...日, 같이 가야 할 동반자”[전문]
홍준표 자유한국당 전 대표가 지난 14일 오후 경남 창녕군 창녕함안보 길곡 주차장에서 열린 ‘창녕함안보, 합천창녕보 해체저지 범국민투쟁대회’에 참석해 특별 격려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홍준표 전 대표가 “최근 일어나고 있는 반일운동은 시대착오적 운동”이라며 “이제는 국제 협업의 시대다. 일본은 배척의 대상이 아니라 과거를 넘어 미래로 같이 가야 하는 동반자”라고 밝혔다.

홍 전 대표는 14일 밤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문정권이 내년 총선을 위해 벌이고 있는 반일 놀음은 이제 접어야 한다”며 “외교로 문제를 풀라. 지금은 100년 전 구한말 고종시대가 아니다”라고 적었다. 다음은 홍 전 대표 페이스북 글 전문이다.

/이태규기자 classic@sedaily.com

20세기초 세계는 제국주의 열강들의 식민지 쟁탈과 수탈의 시대 였습니다.

유럽제국들은 아프리카,남미,아시아로 진출하여 약탈과 수탈의 만행을 자행하였고 서부개척시대에 정신이 팔렸던 미국조차도 필리핀을 두고 스페인과 전쟁을 하여 필리핀의 영유권을 스페인으로부터 빼앗았던 무도한 시대 였습니다.

그 유명한 가쓰라.테프트 밀약으로 미국은 필리핀을 일본은 한국을 상호 양해하에 식민지배 했던 그 야만의 시대에 제국주의 열강들이 식민지 그 나라를 위해 근대화를 했다는 주장들이 과연 타당성 있는 주장 인가요?

그 당시 제국주의 국가 들은 식민지를 수탈과 약탈의 대상으로 삼았지 식민지 국민들의 생활향상을 위해 근대화를 이룩했다고 보지 않는 것은 역사적 진실입니다.

일제시대도 바로 그런 시대 입니다. 일본에 의한 근대화란 약탈과 수탈의 편의성을 위한 근대화로 이해 해야지 그것을 조선인을 위한 근대화였다고 주장할 수는 없을 겁니다. 그래서 그런 주장을 식민사관이라고 하는 겁니다. 우리 국민들은 절대 동의 할 수 없는 사관이지요.

그러나 최근 일어나고 있는 반일운동은 시대착오적인 운동입니다.

이제는 국제 협업의 시대 입니다. 일본은 배척의 대상이 아니라 과거를 넘어서 미래로 같이 가야 하는 동반자 입니다.

문정권이 내년 총선을 위하여 벌리고 있는 반일 놀음은 이제 접어야 합니다. 외교로 문제를 푸십시오.

지금은 100년전 구한말 고종시대가 아닙니다.

<끝>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