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정치일반

김진태 "조국, 자신 없으니 팬 몇 불러다 가짜청문회한다"

"청문회는 청문회고 특검 가야"

김진태, 황교안, 조국, 청문회, 자유한국당, 장외집회, 광화문 집회

김진태 '조국, 자신 없으니 팬 몇 불러다 가짜청문회한다'
한국당 광화문 집회에 모인 참석자들./방진혁 기자

김진태 자유한국당 의원이 24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국민 청문회에 대해 “국회 인사청문회에 자신이 없으니 국민 청문회를 한다고 한다”며 “자기들끼리 팬 몇 명 부르고 기자 몇 명 모아 가짜 청문회를 하겠다 한다”고 비판했다.

김 의원은 이날 오후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열린 ‘文정권 규탄 광화문 집회’에 참석해 “이 김진태가 조국을 잡으러 법사위에 왔다”며 이같이 말했다. 전날 이인영 더불어 민주당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기자들에게 “국회 청문회 일정이 확정되지 않으면 국민청문회 절차를 밟도록 준비하겠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우리도 국민 청문회를 한번 해야 한다”며 “조국을 여기 불러다 청문회를 하면 그게 국민 청문회”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자신이 없으니 날짜를 끈다는데 제가 묘지에 가서 비석까지 찾은 사람인데 자신이 없겠느냐”며 “청문회는 청문회고 특검을 가야한다”고 했다. 이에 집회에 모인 사람들은 크게 환호했다.

아울러 김 의원은 “이제는 얼마나 급했는지 재산을 내놓겠다고 한다”며 “조국이 무슨 대선 후보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학원을 다 내놓겠다는데 학원은 빚이 수백억”이라며 “이게 채무를 떼버리겠다는 거지 재산을 내놓겠다는 것인가, 꼼수 쓰는 사람을 두고 봐도 되는가”라고 반문했다.

이어 김 의원은 “국가 전복을 꿈꾸는 사람을 다른 것도 아니고 법무부 장관 자리에 앉히면 이게 나라라고 할 수 있겠냐”며 “자본주의 때려 엎자는 사람이 뒤로는 100억짜리 가족펀드를 들었다”고 꼬집었다. 그는 “이제 태극기 말고 우리도 촛불을 들어야 한다”며 “남녀노소 온 국민이 다 함께 분노의 촛불을 들어야 한다. 좌파의 이중성에 분노해 촛불을 들자”고 제안했다.

한편 이날 김 의원은 “개중에 우리 우파끼리 욕하는 사람이 많은데 이제 그러지 말자”며 “우파끼리는 뭉쳐야 한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이는 총선을 앞두고 당내에 보수통합에 대한 공감대가 형성되는 차원에서 나온 발언으로 보인다.
/방진혁기자 bready@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