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영화

'가장 보통의 연애' 공효진, 쿨하고 당당한 캐릭터로 새로운 매력 발산

  • 김주원 기자
  • 2019-08-28 01:25:01
  • 영화
김래원과 공효진의 만남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는 영화 <가장 보통의 연애>의 공효진이 돌직구 현실파 ‘선영’ 역으로 다채로운 매력을 유감없이 선보일 예정이다.

'가장 보통의 연애' 공효진, 쿨하고 당당한 캐릭터로 새로운 매력 발산

'가장 보통의 연애' 공효진, 쿨하고 당당한 캐릭터로 새로운 매력 발산
사진=영화사 집/NEW

영화 <가장 보통의 연애>는 전 여친에 상처받은 ‘재훈’(김래원)과 전 남친에 뒤통수 맞은 ‘선영’(공효진), 이제 막 이별한 두 남녀의 솔직하고 거침없는 현실 로맨스를 그린 작품이다. 로맨스, 코미디, 스릴러까지 다채로운 장르와 캐릭터를 오가며 독보적인 필모그래피를 쌓아가고 있는 배우 공효진. 특히 영화 <러브픽션>, 드라마 [괜찮아, 사랑이야], [질투의 화신] 등 로맨스 장르에서 대체불가의 개성과 현실감 넘치는 연기로 뜨거운 사랑을 받은 공효진이 <가장 보통의 연애>에서 돌직구 현실파 ‘선영’으로 새로운 매력을 선보일 것이다.

다사다난한 경험을 통해 사랑에 대한 환상이라곤 없는 ‘선영’ 역을 맡은 공효진은 똑 부러진 캐릭터를 완벽 소화해 관객들을 사로잡을 것이다. 사랑에 있어 누구보다 솔직하고 거침없는 ‘선영’을 매력 넘치는 연기로 완성한 공효진은 “오버하지 않아도 박수를 치며 공감하게 만드는 사실적인 시나리오가 마음에 들었고 ‘선영’은 평범한 듯하지만 결코 평범하지 않은 복합적인 인물이어서 매력적이었다”라고 전하며 캐릭터에 대한 기대감을 높인다. 뿐만 아니라 매 작품 상대 배우와 완벽한 호흡을 맞춘 바 있는 공효진은 <가장 보통의 연애>에서 ‘재훈’ 역 김래원과 티격태격하면서도 서로를 신경 쓰는 매력적인 케미를 발산할 예정이다. 이처럼 탄탄한 내공으로 새로운 인생 캐릭터 탄생을 예고하는 공효진은 섬세한 연기력과 대체불가 존재감으로 올 가을 관객들을 사로잡을 것이다.

연애를 해본 이들이라면 누구나 공감할 만한 이야기와 현실적인 캐릭터, 생생하게 표현된 대사로 유쾌한 재미를 선사할 영화 <가장 보통의 연애>는 오는 10월 초 개봉 예정이다.

/김주원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