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TV·방송

'뉴스A LIVE' 배우 김수미 "엄마라는 두 글자는 언제나 그리운 단어"

  • 김주원 기자
  • 2019-08-30 07:30:06
  • TV·방송
오늘(30일) 오전 10시 50분 방송되는 채널A ‘뉴스A LIVE’에서는 배우 김수미의 이야기가 공개된다.

'뉴스A LIVE' 배우 김수미 '엄마라는 두 글자는 언제나 그리운 단어'
사진=채널A ‘뉴스A LIVE’

20대에는 ‘일용 엄니’로 60대에는 ‘대한민국의 어머니’로 애틋하고 가슴 뭉클한 우리 어머니의 모습을 보여준 배우 김수미는 “갑자기 돌아가신 엄마한테 무엇인가를 해드려야 하는데 옆에 나팔꽃이 보여 나팔꽃을 꺾어 관에 뿌려드렸다. 그래서인지 나팔꽃을 아직도 좋아한다”라고 말하며 어머니를 향한 애틋한 마음을 드러낸다.

어머니 때문에 배우가 되었고, 어머니 때문에 손맛을 얻었다는 김수미는 “엄마라는 두 글자는 언제나 그리운 단어”라고 말한다.

뮤지컬 ‘친정엄마’ 연습실에서 직접 만난 배우 김수미의 이야기는 오늘(30일) 오전 10시 50분 채널A ‘뉴스A LIVE’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주원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