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문화

문소리, 강렬한 모놀로그 연극 ‘사랑의 끝’ 으로 무대로 컴백

  • 정다훈 기자
  • 2019-09-09 11:00:30
  • 문화
배우 문소리가 연극 ‘사랑의 끝’ 으로 무대로 컴백해 성공적인 첫공을 올렸다.

문소리는 지난 7일(토) 성수동 우란문화재단에서 열린 연극 ‘사랑의 끝’ 에서 진한 모놀로그 극으로 컴백해 뜨거운 연기를 선보였다. 연극 ‘사랑의 끝’은 러닝타임 115분 동안 전반부는 남자, 후반부는 여자의 긴 독백만이 이루어지는 모놀로그 극으로 독백 극의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하는 작품이다.

문소리,  강렬한 모놀로그  연극 ‘사랑의 끝’ 으로 무대로 컴백

문소리는 냉혹한 이별의 끝을 마주한 여자 주인공 역을 맡아 이별에 대한 남자의 참혹한 독백을 마주해 견디고 후반 45분 가량 분노와 자책, 슬픔과 고통, 후련함과 안타까움을 쉴 새 없이 쏟아 내며 탁월한 몰입감을 선사 한다. 연극 ‘사랑의 끝’의 연출가 아르튀르 노지시엘은 “문소리 배우와 연극 ‘빛의 제국’ 이후 또다시 작업하게 되어 영광이다. 연극 ‘사랑의 끝’은 배우 입장에서 쉽지 않은 공연이다. 문소리와 함께 작업한 이번 작품에 자부심을 느낀다. 문소리는 정말 대단하고, 놀라운 배우다.”고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연극 ‘사랑의 끝’은 2011년 아비뇽 페스티벌에서 초연한 작품으로 프랑스 극작가 겸 연출가인 파스칼 랑베르(Pascal Rambert)가 각본을 맡았다. 자신의 경험을 바탕으로 남자와 여자의 서로 다른 시점에서의 이별의 순간을 그려냈다. 극의 연출은 2016년 국립극단 연극 ‘빛의 제국’을 국내에 선보였던 프랑스 연출가 아르튀르 노지시엘(Arthur Nauzyciel)이 맡았다.

그간 연극 무대를 통해 ‘믿고 보는 배우’로 자리매김한 문소리는 그간 스크린과 브라운관을 오가며 쌓아온 폭넓은 연기 내공으로 디테일하고 격정적인 극의 감정을 객석에 고스란히 전달하는 것은 물론, 공연장을 꽉 채우는 존재감을 발휘한다. 관객이 한시도 눈을 떼지 못하는 탁월한 몰입감을 선사한다는 평이다.

문소리는 ‘연극 ‘사랑의 끝’을 통해 모든 걸 쏟아내는 기분이다. 힘들지만 즐겁게 준비한 작품이고, 작업 과정이 즐겁다. 아르튀르 노지시엘 연출가, 지현준 배우와 함께 하는 작업은 단순히 ‘좋다’는 감정을 넘어 특별하고 의미 있는 시간이다. 좋은 연출가, 좋은 배우와 또다시 작업하게 돼 감사하다. 많은 분과 공연장에서 만나 뵙고 싶다”고 작품을 향한 깊은 애정을 드러냈다.

오는 27일까지 우란문화재단에서 연극 ‘사랑의 끝’ 공연을 이어나가는 문소리는 오는9월 26일 영화 ‘메기’의 개봉을 앞두고 있다.

/정다훈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