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TV·방송

[종합] '달리는 조사관' 이요원X최귀화, '인권'위해 달린다..'사람 공감 통쾌극'

  • 김주희 기자
  • 2019-09-09 17:40:20
  • TV·방송
올 가을, 공감의 차원이 다른 ‘휴머니즘 조사극’이 안방극장을 찾아간다.

[종합] '달리는 조사관' 이요원X최귀화, '인권'위해 달린다..'사람 공감 통쾌극'
사진=양문숙 기자

OCN 수목 드라마 ‘달리는 조사관’ (연출 김용수, 극본 백정철)은 동명 소설을 원작으로 평범한 인권증진위원회 조사관들이 그 누구도 도와주지 못했던 억울한 사연을 가진 사람들을 위해 싸워나가는, 사람 공감 통쾌 극.

9일 오후 서울 강남구 임피리얼 팰리스호텔에서 OCN 새 수목 오리지널 ‘달리는 조사관’(연출 김용수, 극본 백정철)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배우 이요원, 최귀화, 장현성, 오미희, 김주영, 이주우, 김용수 감독이 참석해 작품에 관한 이야기를 나눴다.

드라마는 ‘인권’에 대해 다루며 주변에 흔히 있을 법한 사건과 피부에 와닿는 현실적인 이야기로 공감을 자극할 예정이다. ‘적도의 남자’ ‘칼과 꽃’을 연출한 김용수PD, 박정철 작가가 의기투합했다.

[종합] '달리는 조사관' 이요원X최귀화, '인권'위해 달린다..'사람 공감 통쾌극'
사진=양문숙 기자

[종합] '달리는 조사관' 이요원X최귀화, '인권'위해 달린다..'사람 공감 통쾌극'
사진=양문숙 기자

[종합] '달리는 조사관' 이요원X최귀화, '인권'위해 달린다..'사람 공감 통쾌극'
사진=양문숙 기자

이요원-최귀화-장현성-오미희-김주영-이주우는 ‘달리는 조사관’을 이끌어 갈 주역 6인으로 캐릭터들이 지닌 성격과 서사를 입체적으로 표현, 맞춤옷을 입은 듯 극을 이끌어간다. 이요원은 ‘팩트’가 우선인 원칙주의 조사관 한윤서 역으로 저력을 보여준다.

또한 최귀화는 인권증진위원회에 파견된 검사 출신 조사관 ‘배홍태’로 연기변신에 나선다. 더욱이 장현성-오미희-김주영-이주우-심지호-오재균-박보경까지 연기파 배우들이 곳곳에 포진해 극을 더욱 풍성하게 만든다.

이날 김용수PD는 작품에 대해 “국가인권위원회를 토대로 한 소설이 원작이다. 원작 그대로 하기에는 어려움이 있어 가상의 단체 ‘국가증진위원회’라는 기관을 두고 만들었다” 고 연출 포인트에 대해 말했다.

이어 “법의 판결이 났지만 그 판결이 미흡하다고 생각되는 분들, 정상적인 법적 처리를 못 받은 분들 ‘국가인권위원회’를 찾아온다. 주인공 6분들이 하시는 일도 찾아오시는 분들의 이야기를 들어주고 조사하는 일을 한다”고 설명했다.

배우 이요원은 철저하게 드러난 사실만을 가지고 조사하는 원칙주의 조사관 ‘한윤서’ 역을 맡았다.

이요원은 “‘한윤서’는 사회적 약자이기 때문에 약한 자를 좀 더 도와줘야겠다는 취지를 바탕으로 하기 보단 있는 그대로 사실을 가지고 조사하는 조사관이다”며 “OCN에서 보여준 다른 장르물과는 달리 휴머니즘, 사람 냄새가 나는 드라마이다”고 전했다.

‘달리는 조사관’은 ‘인권’에 대한 이야기를 극의 중심으로 끌고 왔다. 직장 내 괴롭힘, 갑질, 성차별, 외국인 노동자 등 삶과 밀접하게 맞닿아 있고 가장 기본적인 권리지만 무관심, 사회적 관심 등으로 쉽게 외면하곤 했던 ‘인권’에 주목한다.

김용수 감독은 “군대, 경찰인권, 의문사, 외국인 노동자 등을 다룬다. 드라마 모토 그대로 생활밀착형 인권을 어떻게 다룰까를 많이 고민하고 있다”거 전했다.

최귀화는 인권증진위원회에 파견된 감사 출신 조사관 ‘배홍태’로 연기 변신에 나선다. 배홍태는 불의를 참지 않고, 늘 약자의 편에 서야 한다는 사람 냄새 하는 인물이다.

최귀화는 첫 드라마 주연이다. 그는 “사실 영화는 드라마보다 익숙한 면이 있다. 드라마는 익숙하지 않은 상태에서 16부작의 주연 배우로 작품을 이끌어야 한다는 것이 부담스러웠다”며 “동료, 선배님들이 많이 챙겨주셔서 즐겁게 슬기롭게 헤쳐나가고 있다”고 전했다.

또 이요원과 첫 호흡을 하게 된 소감에 대해서는 “한참 선배님이시다. 드라마가 익숙하지 않다 보니 많이 실수를 했는데 이요원씨가 많이 잡아줬다”고 극찬했다.

[종합] '달리는 조사관' 이요원X최귀화, '인권'위해 달린다..'사람 공감 통쾌극'
사진=양문숙 기자

[종합] '달리는 조사관' 이요원X최귀화, '인권'위해 달린다..'사람 공감 통쾌극'
사진=양문숙 기자

[종합] '달리는 조사관' 이요원X최귀화, '인권'위해 달린다..'사람 공감 통쾌극'
사진=양문숙 기자

[종합] '달리는 조사관' 이요원X최귀화, '인권'위해 달린다..'사람 공감 통쾌극'
사진=양문숙 기자

세상의 무게를 아는 ‘현실주의’ 인권증진위원회 조사과장 ‘김현석’ 역은 장현성이, 개혁적인 인권위원장 ‘안경숙’역은 오미희가 맡는다. 인권증진위원회의 각종 정책과 법률 자문을 맡고 있는 엄친아 사무관 ‘부지훈’은 김주영이 연기한다. 이 밖에도 유니크 한 매력이 돋보이는 이주우는 뼈 때리게 솔직한 새내기 조사관 이달숙을 맡아 극의 활력을 더한다.

장현성은 “열혈 조사관이었다는 소문이 있으나 중간 관리자 역할을 하는 조사과장 역할이다. 저는 어떤 모습도 있을 수 있는 중간 관리자라고 생각을 하며 연기를 하고 있다”고 캐릭터에 대해 전했다. 특히 장현성은 “실제로도 ‘인권위원회’가 있다. 가장 갈 곳이 없는 분들이 탄원을 하시는데 그 분들을 위해 수사나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사명을 가지고 조사를 한다”고 강조했다.

김주영은 “법률 자문을 해주는 사무관 역이다 보니 인권, 법, 행정에 관련된 대사가 많이 나온다. 대학교 때도 안 해 본 법 공부를 다시 하고 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주우는 “예고 영상을 보면서 우리 드라마 너무 재미있겠다 라고 생각하면서 기대감에 부풀었다. 저의 기대감을 같이 느끼셨으면 좋겠다”며 많은 관심을 당부했다.

한편 OCN 새 수목 오리지널 ‘달리는 조사관’ 은 ‘미스터 기간제’ 후속으로 오는 18일 수요일 밤 11시에 첫 방송된다.

/김주희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