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정치·사회

美 페이스북 본사서 직원 투신…현장에서 숨져

극단적 선택한 듯…페이스북 “경찰 수사 협조할 것”

  • 신현주 기자
  • 2019-09-20 10:04:06
  • 정치·사회

페이스북. 미국. 경찰.

美 페이스북 본사서 직원 투신…현장에서 숨져
미 캘리포니아 멘로 파크에 있는 페이스북 본사./DPA=연합뉴스

세계 최대 소셜미디어 페이스북 본사에서 19일(현지시간) 한 직원이 투신해 숨졌다.

미 경제매체 CNBC는 “페이스북 본사가 있는 미국 캘리포니아의 멘로 파크 경찰서와 페이스북은 이날 이런 사실을 확인했다”고 보도했다. 투신한 직원은 정규직 소프트웨어 엔지니어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 남성 직원은 페이스북 본사의 한 건물 4층에서 뛰어내렸으며 현장에서 숨졌다. 멘로 파크 경찰서는 “경찰관들과 소방대원들이 출동했을 때 이미 이 남성 직원은 의식이 없었다”며 “소방대원과 응급요원들이 응급 치료에 나섰으나 살려내지 못했다”고 설명했다.

경찰은 초기 조사 결과 살인 등의 단서는 발견하지 못해 이 직원이 극단적인 선택을 한 것으로 보고 있다. 페이스북은 “오늘 멘로 파크 본사에서 우리 직원 중 한 명이 숨져 비통하다”며 “우리는 경찰 수사에 협조하고 있다”고 밝혔다.
/신현주 인턴기자 apple2609@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