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TV·방송

'악플의 밤' 지상렬, 이수근 수호천사로 나선 비화 최초 공개

  • 김주원 기자
  • 2019-09-20 13:21:40
  • TV·방송
지상렬이 JTBC2 ‘악플의 밤’에서 이수근 수호천사로 나선 비화를 밝힌다.

'악플의 밤' 지상렬, 이수근 수호천사로 나선 비화 최초 공개
사진=JTBC2 ‘악플의 밤’

악플을 양지로 꺼내 공론화시키는 과감한 시도로 온·오프라인을 뜨겁게 달구고 있는 JTBC2 ‘악플의 밤’(연출 이나라)은 스타들이 자신을 따라다니는 악플과 직접 대면해보고, 이에 대해 솔직한 속내를 밝히는 ‘악플 셀프 낭송 토크쇼’. 오늘(20일) 방송되는 13회에는 독보적인 언어 드리블을 자랑하는 ‘혀 메시’ 지상렬과 ‘프로 자숙러’ 천명훈이 출연, 이 세상 텐션을 뛰어넘는 입담으로 거침없는 악플 낭송을 펼친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지상렬이 개그맨 이수근과의 남다른 인연을 밝혀 모두를 깜짝 놀라게 만들었다. “지금의 이수근 내가 지켜줬다”는 의미심장한 말로 모두의 이목을 집중시킨 지상렬은 “’1박 2일’ 출연 당시 이수근 캐릭터에 대한 제작진의 고민이 컸다”며 과거 ‘1박 2일’ 초창기 상황을 언급했다. 이어 “제작진한테 ‘수근이는 사람이라 짖지 않고 말할 줄 알잖아요’, ‘수근이도 언젠가 상근이 이상으로 짖을 날 올 거에요’라고 조언했다”며 버라이어티 초보 이수근의 인생 역전 뒤 자신의 남다른 보살핌이 있었다는 깨알 같은 비화를 공개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와 함께 지상렬은 정글 같은 예능에서 ‘예능인 지상렬’로 독보적 존재감을 내뿜은 비법을 전해 눈길을 끌었다. 지상렬은 “고정 없이 뜨내기로 10년 이상 연예계 활동하는 게 쉬운 일이 아니다”라고 운을 뗀 뒤 “하다 보니 점점 맷집이 생기더라”며 ‘연예계 유기 예능인 대표’의 남다른 생존법을 밝힌 것. 이에 천명훈은 “이게 상렬이 형의 생존 전략 같다”며 힘을 실어줬다고 전해져 지상렬이 직접 밝힌 ‘지상렬표 틈새 예능 공략법’은 무엇인지 궁금증을 높인다.

내가 읽어 내가 날려 버리는 악플 낭송쇼 JTBC2 ‘악플의 밤’ 13회는 오늘(20일) 저녁 8시 방송된다.

/김주원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