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전국

청주시, 청주공항·오송역 활성화를 위한 노선 개편 시행

시내버스 751 노선 증차 및 도시형 교통모델 신설

  • 박희윤 기자
  • 2019-10-10 16:17:31
  • 전국
충북 청주시는 오송역 및 청주국제공항 활성화와 오송생명과학단지내 입주기업 정주 여건 개선을 위해 오는 12일부터 시내버스 증차, 도시형 교통 모델 신설 등 노선 일부 개편을 시행한다고 10일 밝혔다.

청주시와 시내버스 6개 업체는 시민 중심의 교통체계를 구축하고 안정적인 대중교통 서비스 제공을 위해 올해 초 43대 증차를 합의해 본격 시행에 앞서 청주국제공항, 오창, 오송 노선에 우선 투입하기로 했다.

청주국제공항~오창~오송역~세종고속시외터미널을 운행하는 751노선은 충북도와 청주시에서 오송역 및 청주국제공항 활성화를 위한 정책 노선으로 지정했고 청주시는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 충북도, 세종특별자치시와의 협의를 거쳐 운행 대수를 1.5대에서 11대로 대폭 늘리기로 합의해 운행회수가 7.5회에서 59회로, 운행간격이 평균 1시간 48분에서 약 15분으로 변경되면서 이용 편리성이 대폭 향상된다.

또한 오송역을 기점으로 오송생명과학단지내 국책기관, 입주기업, 주거지역을 오가는 신교통수단으로 도시형 교통모델 노선이 신설된다.

국비 3억원, 도비 6,000만원, 시비 2억4,000만원이 투입되는 도시형 교통 모델은 도시내 교통 사각 지역의 대중교통 서비스 증진을 위한 수단으로 올해 처음 도입되며 청주시는 이를 오송 지역에 운행하기로 결정했다.

도시형 교통모델은 차량 2대가 연제리 지하차도에서 분기돼 각 방향 60분 간격으로 운행하는 순환노선으로 30분 간격으로 운행하는 효과를 얻을 수 있다.

시내버스 운행노선이 없어 불편을 겪던 대웅제약, 충청북도화장품임상연구지원센터, 충북대 약학대학 등 많은 입주 기관 및 기업들이 대중교통 혜택을 볼 수 있고 단거리 운행으로 인한 택시 불편민원도 많이 해소되리라 기대된다.

그간 751노선과 동일한 배차로 운행하던 750노선은 오는 10일부터 12일부터 운행이 중단된다.

750노선의 폐지로 인한 오창 및 옥산 주민들의 불편 해소를 위해 청주시는 오는 11월 새로운 노선의 신설 또는 기존 노선의 증차를 시행할 예정이다.

청주시 관계자는 “이번 노선개편 시간표에는 출퇴근 시간대 운행 시간을 추가 부여해 운수종사자의 근로 여건 향상도 고려됐다”며 “앞으로는 시민과 운수종사자 모두를 위한 선진 시내버스 정책을 펼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청주=박희윤기자 hypark@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