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통일·외교·안보

北, 유럽 6개국 SLBM 규탄에 반발 "인내심 한계"

"선제적으로 취한 중대조치 재고할 것"
핵·ICBM 시험 재개 가능성 언급하기도

北, 유럽 6개국 SLBM 규탄에 반발 '인내심 한계'
북한이 지난 2일 신형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인 ‘북극성-3형’을 성공적으로 시험발사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3일 보도했다. 사진은 중앙통신 홈페이지에 공개된 북극성-3형 발사 모습./연합뉴스

영국, 프랑스 독일 등 유럽 6개국이 유엔 안보리를 통해 북한의 잠수함탄도미사일(SLBM) 시험 발사를 규탄하는 공동성명을 발표한 데 대해 북한이 “우리에 대한 엄중한 도발”이라고 10일 강력하게 반발했다.

북한 외무성 대변인은 이날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공개한 담화에서 “우리의 인내심에도 한계가 있으며 우리가 지금까지 자제하여온 모든 것이 무한정 계속된다는 법은 없다”고 밝혔다. 이어 대변인은 “공정성과 형평성을 표방하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최근에 진행된 미국의 대륙간탄도미사일 ‘미니트맨-3’ 시험 발사에 대해서는 일언반구도 하지 않고 우리의 자위권에 속하는 정당한 조치만을 걸고 드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대변인은 담화에서 “미국과의 신뢰 구축을 위하여 선제적으로 취한 중대조치들을 재고하는 방향으로 우리를 재촉하고 있다”는 경고의 메시지도 냈다. ‘선제적으로 취한 중대조치’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계속 강조하고 있는 북한의 핵실험과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발사중단 등을 의미하는 것으로 보인다.

한편 영국, 프랑스, 독일, 벨기에, 폴란드, 에스토니아 등 유럽 지역 6개국 유엔대사는 지난 8일(현지시간) 유엔 안보리에서 북한 SLBM 시험 발사 관련 회의를 연 후 이를 규탄하는 공동성명을 냈다.

이들은 성명에서 “이런 도발적인 행동을 규탄하는 우리의 입장을 재확인한다”며 “이는 명백하게 안보리 제재결의를 위반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와 더불어 북한의 실질적인 비핵화 조치와 북미협상 재개, 충실한 제재이행 등을 촉구했다.
/정영현기자 yhchung@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