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인물·화제

르노, 볼로레 CEO 전격 경질

곤 체제 잔재청산

  • 박성규 기자
  • 2019-10-11 21:20:01
  • 인물·화제
프랑스의 자동차기업 르노(Renault)가 최고경영자(CEO) 티에리 볼로레(56)를 10개월 만에 전격 경질했다.

볼로레의 경질은 일본에서 기소돼 재판이 진행되고 있는 카를로스 곤 전 회장 겸 CEO의 잔재를 청산하는 작업의 일환으로, 대주주인 프랑스 정부와 제휴사인 일본 닛산차가 그의 사퇴를 압박해왔다.

르노그룹은 11일(현지시간) 이사회를 소집해 티에리 볼로레 CEO를 경질하고 임시 CEO를 선임했다고 발표했다. 클로틸드 델보스 최고재무책임자(CFO)가 임시 CEO를 맡아 새 CEO 인선이 마무리될 때까지 그룹의 경영 전반을 책임진다.

지난 1월 카를로스 곤 전 회장 겸 CEO가 물러난 뒤 볼로레와 함께 르노그룹에 입성한 장도미니크 세나르 회장이 볼로레의 사퇴를 강하게 원한 것으로 전해졌다.볼로레는 르노 내부에서 곤의 ‘오른팔’로 불려왔다.
/박성규기자 exculpate2@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