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정치·사회

중동 이어 아프리카 입지 넓히는 푸틴 대통령

24일 소치서 아프리카 54개국 참석 정상회의 개최

중동 이어 아프리카 입지 넓히는 푸틴 대통령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AP연합뉴스

시리아 사태에 적극적으로 개입하며 중동에서 중재자로 나선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아프리카로 영향력 확대에 나선다.

현지 관영 타스통신에 따르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21일(현지시간) 인터뷰에서 “소치에서 24일 열리는 러시아·아프리카 정상회의가 이정표가 될 행사”라고 말했다.

푸틴 대통령은 이번 정상회의의 의미가 크다고 강조했다. 그는 “러시아·아프리카 정상회의는 (양측 사이) 첫 전면적 최고위급 회의”라며 “우리는 아프리카 각국 지도자와 주요 지역 협의체의 대표를 초대했다”고 소개했다.

푸틴 대통령과 압델 파타 엘시시 이집트 대통령이 공동 의장을 맡은 정상회의에는 아프리카 54개국에서 정상 또는 정부대표가 참석할 예정이다. 회의의 주제는 ‘평화, 안보, 발전을 위해’로 정해졌다.

푸틴 대통령은 이번 정상회의의 주요 논의 주제로 안보와 경제 협력을 꼽았다. 그는 “아프리카 각국의 군대와 법 집행기구가 홀로 무장조직에 맞설 수 없으며 상당한 지원이 그들에게 필요하다”며, “대테러, 조직범죄, 마약 밀수, 돈세탁, 밀입국, 해적 분야에서 양국 특수부대, 법 집행기구 사이에 접촉을 더욱 확대할 것”이라고 밝혔다.

푸틴 대통령은 시리아를 사례로 직접 거론하기도 했다. 그는 “러시아는 시리아를 포함해 대테러전 경험이 풍부하다”며 “러시아와 협력하면 추가로 이점이 있다”고 강조했다.

서방 국가의 아프리카 정책도 비판했다. 푸틴 대통령은 “다수 서방 국가가 아프리카 주권국에 압력, 위협, 협박을 가하는 것을 본다”면서 “서방 국가는 그런 방식으로 과거 식민지에서 잃어버린 영향력과 지배적 위치를 복구하기를 바라고, 이번에는 각국의 인구와 환경 등 다른 위험요인을 개의치 않고 아프리카 대륙으로부터 과도한 이익을 취하고 착취하려 한다”고 꼬집었다.
/김기혁기자 coldmetal@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