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문화 · 스포츠  >  문화

월간 '샘터' 50돌 앞두고 무기한 휴간

내년 2월 창간 600호 발간 앞두고
12월호 마지막으로 사실상 폐간 수순
1970년 창간한 최장수 교양지
"후원자 나오면 발생 이어갈 것"

  • 최성욱 기자
  • 2019-10-21 16:20:13
  • 문화
월간 '샘터' 50돌 앞두고 무기한 휴간

창간 50주년을 앞둔 교양잡지 월간 ‘샘터’가 12월호를 마지막으로 무기한 휴간에 들어간다. 장기간 적자운영에 따른 결정인만큼 사실상 폐간의 수순으로 이어질 것이란 전망이다.

샘터사는 오는 12월 발간 예정인 598호를 마지막으로 월간 ‘샘터’ 제작을 중단한다고 21일 밝혔다. 내년 2월 600호 발간을 앞두고 내려진 결정이다. 샘터는 지난 1970년 4월 ‘평범한 사람들의 행복을 위한 월간 교양지’로 출발했다. 초대 발행인은 국회의장을 지난 고(故) 김재순 의원이다. 현재 발행인인 김성구 대표가 그의 아들이다.

‘샘터’는 우리 주변의 감동적인 이야기를 전하며 한때 월 50만부를 찍어낼 정도로 대중들로부터 사랑을 받았다. 당시 수필가 피천득부터 소설가 최인호, 법정스님, 이해인 수녀, 아동문학가 정채봉까지 글쟁이들의 무대로도 사랑받았다. 한국인 최초 맨부커상 수상자인 소설가 한강도 ‘샘터’ 기자 출신이다.

하지만 출판산업 전체가 침체기를 겪으며 정기독자 감소, 판매부진 등으로 1990년대부터 본격적인 경영난을 겪어왔다. 지난 2017년 9월에는 창간 때부터 지내온 서울 종로구 동숭동 사옥까지 매각했다. 당시 직원의 3분의 1 가량이 샘터사를 떠났다. 현재 샘터는 월 2만부 가량이 제작·판매되고 있다.

샘터사 관계자는 “동숭동 사옥에는 극장 등 부대시설이 있어 별도의 수익이 발생했지만 사옥을 매각한 뒤로는 월간 샘터와 단행본 판매로만 운영되고 있다”며 “적자가 계속되면서 운영이 불가능한 상황에 놓였다”고 설명했다.

샘터사는 ‘샘터’의 취지에 공감하는 후원자가 나타날 경우 후원이나 매각을 통해 발행을 이어나간다는 입장이다.
/최성욱기자 secret@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