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문화 · 스포츠  >  문화

'기생충' 미국에서도 흥행…내년 아카데미 수상 기대감↑

열흘간 33개 극장서 21억원 수익 기염

  • 연승 기자
  • 2019-10-21 15:55:41
  • 문화
'기생충' 미국에서도 흥행…내년 아카데미 수상 기대감↑

미국에서 확대 개봉한 봉준호 감독의 영화 ‘기생충’이 미국에서도 흥행을 이어가며 아카데미 수강에 대한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21일 CJ엔터테인먼트와 박스오피스 모조에 따르면 ‘기생충’은 지난 18일(현지시간) 확대 개봉한 이후 20일까지 사흘간 총 124만1,334달러(한화 약 14억5,782만원)를 벌어들이며 주말 박스오피스 11위에 올랐다.

이 작품은 현재 현재 뉴욕, 로스앤젤레스, 보스턴, 시카고, 워싱턴DC, 샌프란시스코 등지 33개 극장에서 상영 중인데, 주말 박스오피스 10위 ‘그것: 두 번째 이야기’가 1,528개, 12위인 ‘젝시’가 2,332개 극장에서 상영한 것과 비교하면 눈에 띄는 성과다.

지난 11일 3개 극장에서 선 개봉 이후 지금까지 올린 총 수익은 182만1,976달러(한화 약 21억 3,972만원)이다. 선 개봉한 첫 주말엔 38만4,216달러(한화 약 4억5,000여만원)를 벌어들여 극장당 12만8,072달러(한화 약 1억5,000만원) 수익을 냈다.

이는 올해 미국 극장당 오프닝 수입 중 최고 기록이어서 주목된다. 현지 시간 지난 18일 개봉해 주말 북미 박스오피스 1위를 차지한 ‘말레피센트 2’는 극장당 수입이 9,499달러였다.

‘기생충’의 미국 배급사는 일부 극장에서 선보인 후 개봉관을 늘려가는 플랫폼 릴리스 방식을 택했다. 성적이 좋아 상영관은 더 늘어날 것으로 전망된다.

‘기생충’ 흥행이 내년 2월 열리는 제92회 아카데미(오스카)시상식에서의 수상으로 이어질지도 주목된다. 봉 감독과 배우 송강호·최우식 등은 ‘기생충’의 북미 개봉과 미국 콜로라도 텔루라이드 영화제, 북미 최대규모인 캐나다 토론토 국제영화제, 텍사스의 판타스틱 페스트, 뉴욕영화제 등 참석으로 몇개월째 북미에 머물렀다. 봉 감독은 현지 언론과 인터뷰에서 기자가 “지난 20년 동안 한국 영화의 큰 발전에도 오스카 후보에 오르지 못했다”고 말하자 “별일 아니다. 오스카는 국제적인 영화제가 아니라 지역 시상식이니까”라고 답하기도 했다.

영화진흥위원회와 CJ ENM(035760)은 아카데미를 앞두고 함께 홍보 활동에 나섰다. 매년 아카데미를 앞두고 홍보를 했지만 이번에는 ‘기생충’이 화제가 되면서 더 공격적 세일즈에 나섰다. 영진위는 한국문화원을 통해 ‘기생충’을 더 널리 알리기로 했다.
/연승기자 yeonvic@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