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TV·방송

'편스토랑' 김나영, 복사 붙이기 수준 닮은꼴 삼모자 일상 공개

  • 김주희 기자
  • 2019-11-01 00:50:02
  • TV·방송
‘신상출시 편스토랑’ 워킹맘 김나영과 두 아들의 일상이 공개된다.

'편스토랑' 김나영, 복사 붙이기 수준 닮은꼴 삼모자 일상 공개
사진=KBS 2TV

KBS 2TV ‘신상출시 편스토랑’은 연예계 소문난 ‘맛.잘.알(맛을 잘 아는)’ 6인의 스타들이 혼자 먹기에 아까운 필살의 메뉴를 공개, 이 중 메뉴 평가단의 평가를 통해 승리한 메뉴가 방송 다음 날 실로 전국 편의점에서 출시되는 신개념 편의점 신상 서바이벌 프로그램이다. 지난 10월 25일 첫 방송돼 분당 최고시청률 7.2%까지 치솟으며 금요예능 신흥 강자를 예고했다.

11월 1일 방송되는 ‘신상출시 편스토랑’에서는 맛.잘.알 스타 6인 중 워킹맘을 대표하는 김나영의 메뉴개발이 시작된다. “아이와 엄마가 함께 즐길 수 있는 메뉴를 만들겠다”고 선언한 김나영은 ‘복사 붙이기’ 수준으로 꼭 닮은 세 모자의 바람 잘 날 없는 일상을 공개, 아이들의 먹방 향연이 큰 웃음과 공감을 선사할 것으로 보인다.

이날 김나영의 두 아들 4살 신우, 2살 이준이는 엄마보다 잠에서 일찍 깨, 하루를 먼저 시작했다. 이어 일어난 김나영은 두 아들을 번쩍 안아 올리는 등 기상 5분만에 시작된 육아에 절로 곡소리를 내고 말았다고. 이외에도 아이들을 위해 뚝딱뚝딱 집밥 요리에 돌입해 금세 아이들을 위한 건강한 한 상을 차려내 모두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그런가 하면 수많은 랜선 이모를 보유하고 있는 신우는 물론, 동생 이준이까지. 엄마와 꼭 닮은 깜찍한 외모는 물론 남다른 먹방까지 선보이며 시선을 강탈했다는 후문이다. 특히 이날 2살 이준이는 생에 처음으로 쌀밥을 영접, 형 신우 못지 않은 식성을 보여주며 ‘먹방계 샛별’에 등극했다고.

꼭 닮은 두 아들과 함께 곡소리 난무하는 육아 일상을 보여줄 김나영. 그녀가 과연 ‘쌀’을 주제로 어떤 메뉴 개발에 돌입할 것인지, 신우-이준 형제는 또 어떤 깜찍함으로 수많은 랜선 이모들의 마음을 사로잡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워킹맘 김나영과 두 아들의 일상이 공개될 KBS 2TV ‘신상출시 편스토랑’은 11월 1일 금요일 밤 9시 45분 방송된다.

/김주희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