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기업

中, 육류 수입 재개...캐나다와 갈등 풀까

화웨이 멍완저우 체포 보복차원
육류수입 금지 5개월만에 풀려
양국 관계 회복 촉매될지 주목

  • 전희윤 기자
  • 2019-11-06 17:31:37
  • 기업
中, 육류 수입 재개...캐나다와 갈등 풀까
멍완저우 화웨이 부회장이 지난 9월30일(현지시간) 법원에 출석하기 위해 전자발찌를 찬 채 캐나다 밴쿠버에 있는 자택을 나서고 있다. /밴쿠버=로이터연합뉴스

中, 육류 수입 재개...캐나다와 갈등 풀까
중국의 캐나다산 육류 수입 재개를 알린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 트윗 /트뤼도 총리 트위터 캡처

중국이 지난 6월 전면 중단한 캐나다산 육류 수입을 재개하기로 했다. 중국을 강타한 아프리카돼지열병이 수입 재개의 결정적 요인으로 분석된다. 중국의 이번 결정이 멍완저우 화웨이 최고재무책임자(CFO) 겸 부회장 체포 이후 경색됐던 양국 관계 회복의 촉매가 될 것이라는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5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는 이날 트위터를 통해 “오늘 캐나다 농민들에게 좋은 소식이 있다”며 “캐나다산 돼지고기와 쇠고기의 중국 수출이 재개될 것”이라고 밝혔다. 중국은 6월25일 캐나다의 돼지고기 수출 서류가 위조됐다며 캐나다산 돼지고기뿐 아니라 쇠고기까지 수입을 중단한다고 발표했다. 캐나다산 돼지고기 제품에서 사용 금지 약물인 락토파민이 검출돼 조사한 결과 검역증명서 188개가 위조된 사실이 확인됐다는 것이다.

캐나다로서 세 번째로 큰 돼지고기 수출시장인 중국이 육류 수입을 전면 금지하며 캐나다 압박에 나선 것은 멍 부회장이 캐나다에서 체포된 사건에 대한 보복이라는 분석이 지배적이었다. 멍 부회장은 미국 측의 요청으로 지난해 12월1일 캐나다에서 체포됐다. 미국의 대이란 제재를 위반하고 글로벌 은행들을 통해 이란과 불법적인 거래를 했다는 이유였다.

中, 육류 수입 재개...캐나다와 갈등 풀까

이후 캐나다 법원은 같은 달 11일 보석금 1,000만캐나다달러(약 84억4,000만원)를 내고 전자발찌를 착용해 감시를 받는 등의 조건으로 멍 부회장의 보석을 허용했다. 하지만 이 과정에서 중국이 미국과 캐나다에 강력히 항의하며 멍 부회장의 석방을 요구하는 등 중국과 캐나다 관계는 급격히 악화했다. 중국은 멍 부회장 체포 이후 캐나다인 2명을 간첩 혐의로 기소한 데 이어 올 3월에는 캐나다의 주요 대중 수출품인 카놀라유 수입을 전면 금지하기도 했다. 캐나다 당국은 이날 “성공적인 무역 재개를 위해 앞으로 수일, 수주 동안 쇠고기 및 돼지고기 생산·가공업체와 긴밀히 협력하겠다”고 밝혔다. 캐나다 육류 업계 대표단은 다음주 중국을 방문하는 등 빠른 대응을 이어나갈 예정이다.

블룸버그통신은 멍 부회장 체포 이후 캐나다에 강경한 자세를 보여왔던 중국이 육류 수입 재개를 결정한 것은 최근 대륙을 강타한 아프리카돼지열병에 따른 육류 공급 부족이 배경으로 작용한 것으로 분석했다. 1년3개월째 이어진 아프리카돼지열병 여파로 중국 현지 돼지고기 가격은 1년 전에 비해 70%나 올랐다. 중국은 돼지고기 공급 부족 현상이 내년 상반기까지 계속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9월에는 양국이 공석이었던 상대국 주재 대사를 임명하거나 아그레망(주재국 부임 동의)을 내주며 양국 갈등이 진정국면에 접어들었다는 관측이 나왔다. 트뤼도 총리는 세계 최대 컨설팅 업체 맥킨지앤컴퍼니 회장을 지낸 도미닉 바턴을 주중 캐나다대사로 임명했으며 다음날 크리스티나 프릴랜드 캐나다 외교장관은 충페이우 신임 주캐나다 중국대사 임명을 받아들인다고 발표했다. /전희윤기자 heeyoun@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