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전국

부산 블록체인 특구 사업계획 완성도 높인다

블록체인 규제자유특구 중장기 계획수립 용역 착수보고회 열어
기술·법률 전문가인 블록체인 특구 운영위원 20여 명 참석

  • 조원진 기자
  • 2019-11-07 08:51:08
  • 전국
부산 블록체인 특구 사업계획 완성도 높인다
7일 오후 부산시가 블록체인 규제자유특구 중장기 계획 수립 용역 착수보고회를 연다. 부산시청사./사진제공=부산시

부산시는 7일 오후 2시 시청 소회의실에서 부산 블록체인 규제자유특구(블록체인 특구) 중장기 계획 수립 용역 착수보고회를 개최한다.

이번 착수보고회는 단순히 계획수립 용역의 주요과업을 설명하는 자리에서 벗어나 블록체인 특구 사업 추진과정에서 노출된 문제점을 되짚어보고 현장의 목소리와 전문가들의 의견을 반영해 중장기 계획수립 용역의 완성도를 높이기 위해 마련됐다. 기술 및 법률 분야 전문가인 블록체인 특구 운영위원 20여 명이 참석한다.

그동안 부산시는 블록체인 특구 지정, 추진단 출범, 참여사업자 협약식 등 사업추진에 많은 노력을 기울였다. 이번 용역을 통해 중장기 계획수립, 추진전략 및 로드맵 제시 등 체계적 사업 수행을 위한 과제를 마련할 계획이다.

전문가들은 급변하는 대내외 환경변화에 대한 심층분석 및 부산지역 특성에 맞는 세부 전략을 마련해야 하며, 블록체인 산업생태계 조성을 위해 중앙부처, 지자체, 사업자가 협력해 추진해 나갈 방안을 마련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강조할 예정이다.

부산시 관계자는 “그간의 문제점을 보완하고 현장의 목소리와 전문가들의 의견을 충분히 반영해 부산형 블록체인 생태계 조성뿐만 아니라 글로벌 성장으로 파급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부산=조원진기자 bscity@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