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문화 · 스포츠  >  라이프

유희원 부광약품 대표 "내년 매출 2,000억원 목표"

유희원 부광약품 대표 '내년 매출 2,000억원 목표'
유희원 부광약품 대표가 7일 영등포구 여의도동 더케이타워에서 열린 IR설명회에서 포부를 밝히고 있다.

유희원 부광약품 대표가 내년 매출 2,000억원을 달성하겠단 목표를 밝혔다.

유 대표는 7일 영등포구 여의도동 더케이타워에서 열린 IR설명회에서 이 같이 말했다. 유 대표는 “신규 파트너링(도입)이 확정된 오리지널 품목이 두 개이고 일반의약품, 컨슈머헬스케어 부문의 매출 상승이 기대된다”면서 “내년 매출액은 2,000억원을 넘기는 것이 목표”라고 전했다.

부광약품은 최근 몇 년간 적극적인 오픈이노베이션(개방형 혁신) 및 투자금 회수를 추진해왔다. 지난해의 경우 10여년간 보유 중이던 위암 표적항암제 리보세라닙을 에이치엘비생명과학에 팔아 400억원 상당 신규 매출이 발생했다. 이에 따라 지난해 부광약품 매출은 전년 대비 28.3%나 오른 1,925억원을 기록했다.

특히 설립 초창기부터 재무적 투자자로 참여한 안트로젠 투자금을 회수하면서 실탄을 확보했다. 안트로젠 주식 160만171주(20.12%)를 보유한 부광약품은 지속적으로 지분을 처분, 총 40만주를 장내 매도하며 377억원을 거뒀다. 설립 당시 부광약품이 투자한 금액은 40억원이다.

또 내년 상장을 앞둔 콘테라파마가 부광약품의 새로운 동력으로 꼽힌다. CNS 신약 개발 업체 콘테라파마는 부광약품과 파킨슨병 치료제 JM-010를 공동 개발 중이다. 부광약품은 지난 2014년 콘테라파마를 인수했다.

유 대표는 “파트너링을 맺은 어떤 회사든 제2의 안트로젠이 될 수 있다”며 “글로벌 네트워킹과 확보한 파이프라인이 회사 성장에 크게 도움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이주원기자 joowonmail@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