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서경스타영화
'타이페이 스토리' 관객들 뜨거운 성원 힘입어 앵콜 더스페셜패키지 개최
34년 만에 처음 국내 관객들과 만나는 에드워드 양 감독의 <타이페이 스토리>가 관객들의 뜨거운 성원에 힘입어 앵콜 더스페셜패키지를 개최한다





사진=㈜드림팩트엔터테인먼트


<타이페이 스토리>는 1980년대 과거와 미래가 공존하는 혼란스러운 시기를 배경으로, 한 연인의 삶에 녹아있는 고독과 불안, 그리고 시대의 흐름에 내맡겨진 그들의 삶과 운명을 담담하게 그려내는 작품.

개봉주 주말(11/10(일)) 다양성영화 박스오피스 1위를 차지하며 개봉 이후 관객들의 입소문을 이어나가고 있는 <타이페이 스토리>가 오는 11월 19일 화요일 오후 7시 30분 CGV명동역 씨네라이브러리에서 앵콜 더스페셜패키지 개최를 확정했다.



34년 만에 국내 관객들과의 만남으로 화제를 모든 에드워드 양 감독의 <타이페이 스토리>가 영화만의 80년대 감성이 담긴 마그넷 2종과 엽서세트로 관객들의 폭발적인 반응을 얻은 가운데 기회를 놓친 관객들을 위해 다시 한번 더스페셜패키지를 진행하게 된 것. 이번 앵콜 굿즈는 에드워드 양 전작들과 시리즈로 제작된 뱃지 1종과 영화의 감성을 담아낸 엽서 5종으로 구성되어 있다.

‘에드워드 양을 위대하다고 말하는 것만으로 나는 만족하지 못할 것이다.’(정성일 평론가), ‘희망과 절망의 기로에 선 그들의 얽힌 삶이 우리의 모습을 비춰보게 한다.’(인승일 평론가), ‘<타이페이 스토리> 속 현대인의 비애는 34년이 흐른 지금 봐도 먹먹하다. 에드워드 양은 이름과 영화를 남겼다.’(MK스포츠 김노을 기자), ‘뒤늦게 도착한 대만 ’뉴웨이브‘의 걸작 중 하나.’(김형석 영화저널리스트), ‘사람이 살아가는 이야기라는 점에서 시공간을 초월해 공명한다.’(씨네21 송경원 기자) 와 같이 열띤 찬사를 받으며 당분간 뜨거운 열기가 지속될 <타이페이 스토리>는 현재 전국 극장에서 만나볼 수 있다.

/김주원기자 sestar@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서경스타팀 김주원 기자 sestar@sedaily.com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