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정치일반

김성찬 한국당 의원 ‘불출마’ 선언…유민봉·김무성 이어 세 번째

유민봉 의원 이어 두 번째 공식 불출마
“기득권 내려놓고 좋은 인재에 기회”

  • 구경우 기자
  • 2019-11-15 11:15:13
  • 정치일반
김성찬 한국당 의원 ‘불출마’ 선언…유민봉·김무성 이어 세 번째
김성찬 자유한국당 의원./연합뉴스

김성찬 자유한국당 의원(재선·경남 창원진해)이 15일 내년 총선 불출마를 선언했다. 비례대표인 유민봉 의원과 6선 의원인 김무성 전 대표에 이은 세 번째 불출마 선언이다.

김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국회의원의 한 사람으로서 지금 어떻게 하는 것이 국가와 국민 여러분께 조금이라도 도움이 될 것인가 하는 것을 두고 고민하고 고민한 끝에 내년 총선에 출마하지 않는 것이 제가 할 수 있는 길이라고 판단했다”고 밝혔다.

이어 “대한민국의 안보와 경제가 나락으로 떨어지고 있으며 사회적 갈등이 최악의 상태에 이르렀는데 이러한 상황을 막지 못한 것에 대해 조금이라도 책임을 지는 것이 마땅하다고 생각했다”고 강조했다. 그는 “저에게 주어진 정치적 기득권을 내려놓음으로써 더 좋은 인재들이 국가와 국민을 위해 능력을 발휘할 수 있는 기회를 만들어 줘야 할 때라고 생각했다”며 “자유세력 대통합과 혁신을 위해서라면 우리가 할 수 있는 모든 것을 다해야 할 때라 생각한다”고 했다.

김 의원은 불출마로 보수통합의 길이 열리기를 기원했다. 그는 “저의 이번 결정이 자유세력 대통합과 혁신을 위해 치열한 토론과 고민, 그리고 행동에 작은 도움이 되기를 바라는 심정”이라며 “나만 옳다는 생각에서 벗어나 상대방의 생각에도 마음의 문을 열고 조금씩 양보하며 서로 힘을 합쳐 자유세력 대통합과 혁신의 시대를 열어가기를 간곡히 호소한다”고 했다.

이어 “지난 두 번의 선거에서 저를 믿고 선택해 주신 진해시민 여러분께 감사드리며 국회의원 임기가 끝나는 날까지 직무에 소홀함이 없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앞으로도 계속 지역 발전을 위해 제가 할 수 있는 모든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구경우기자 bluesquare@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