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경제·마켓

폴크스바겐 ‘디젤게이트’ 집단소송 독일 이어 영국서도 개시

  • 박성규 기자
  • 2019-12-03 08:23:13
  • 경제·마켓
독일에 이어 영국에서도 폴크스바겐의 배기가스 조작 사건인 ‘디젤 게이트’와 관련한 집단소송 재판이 시작됐다.

2일(현지시간) 로이터 통신, 공영 BBC 방송에 따르면 이날 런던 고등법원에서는 독일 자동차업체인 폴크스바겐의 배기가스 조작에 대한 보상을 요구하는 집단소송 심리가 열렸다.

이번 소송에는 10만여명의 영국 내 폴크스바겐 소비자가 참여하고 있다.

약 2주간 진행될 이번 심리에서는 독일 규제당국이 해당 소프트웨어가 임의조작장치라고 결론을 내린 것이 영국 법원에도 영향을 미치는지 등에 관해 다루게 된다.

앞서 독일 연방법원은 지난 2월 디젤차의 조작된 배기가스 소프트웨어가 임의조작장치인 만큼 ‘결함’으로 분류한다고 결정했다.

폴크스바겐은 “우리는 런던 고등법원에서 열리는 재판에서 강력하게 우리의 입장을 변호할 것”이라며 “소송을 제기한 고객들이 손해를 입은 것이 전혀 없으며, 해당 차량들이 금지된 임의조작장치를 보유하고 있지 않다는 것이 그룹의 입장”이라고 설명했다.

‘디젤 게이트’는 폴크스바겐이 지난 2015년 9월 1.070만대의 디젤 차량을 상대로 배기가스 소프트웨어를 조작했다고 시인한 사건이다. 영국에서는 관련 차량이 120만대가량 팔렸다.

폴크스바겐은 당시 환경 기준치를 맞추기 위해 주행 시험으로 판단될 때만 배기가스 저감장치가 작동하도록 소프트웨어를 조작했다. 폴크스바겐은 미국에서는 소비자와 환경당국, 주정부, 딜러 등과의 문제 해결을 위해 모두 250억 달러(약 30조원)를 지급했다. 아울러 50만대의 차량을 다시 사들였다. 그러나 유럽에서는 이같은 보상합의 대신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를 하는 데 그쳤다.

이에 각국에서 잇따라 폴크스바겐을 상대로 손해배상 소송을 제기하고 있다. 본고장인 독일에서도 지난 10월 40만명 이상의 차량 소유주가 참여한 집단 소송에 대한 재판이 시작됐다.
/박성규기자 exculpate2@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