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전국

‘원전 8기 용량’ 전남 신안 대규모 해상풍력 속도 낸다

  • 김선덕 기자
  • 2019-12-22 20:45:35
  • 전국
‘원전 8기 용량’ 전남 신안 대규모 해상풍력 속도 낸다
지난 20일 서울 롯데호텔에서 열린 신안지역 대규모 해상풍력 사업개발 협약식에서 박지원(왼쪽부터) 국회의원, 박우량 신안군수, 김영록 전남도지사, 성윤모 산업부장관, 김종갑 한전 사장, 김철신 전남개발공사 사장, 서삼석 국회의원 등이 참석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한전

전남 신안지역을 중심으로 추진하는 대규모 해상풍력 사업개발에 한전이 참여하면서 가속도가 붙을 전망이다.

그동안 해상풍력발전단지 조성에 최대 걸림돌인 송전망 확보 문제가 해소되면서 사업추진에 탄력이 붙을 것으로 기대된다. 이 사업은 신안을 비롯한 전남 서남권 지역에 원전 8기 용량과 맞먹는 8.2GW 규모의 해상풍력 발전단지를 조성하는 것으로 이를 통해 12만개의 새로운 일자리를 창출하는 ‘전남형 상생일자리’ 모델로 불린다.

22일 전남도 등에 따르면 신안군 일대에 태양광 1.8GW, 해상풍력 8.2GW 등 10GW 규모의 발전사업에 민간투자를 포함해 모두 52조원의 사업비가 투자될 예정이다.

우선 1단계로 신안 임자도 일원 30㎞ 해상에 한전이 주도하는 1.5GW를 직접 추진하고 나머지 1.5GW는 민간발전사가 참여하는 컨소시엄을 구성해 3GW 규모의 공동접속 설비를 추진할 계획이다.

전남도, 신안군, 한전, 전남개발공사는 이런 내용이 담긴 신안지역 해상풍력 발전사업의 성공적인 추진을 위해 최근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에 따라 이들 기관은 국내 풍력산업 생태계 조성을 통한 일자리 창출을 위해 국내 해상풍력 제조기업의 부품·설비를 우선 사용하고 발전수익 일부도 지역 사회와 공유할 방침이다. 이와 함께 앞으로 민간 발전사업자 주도로 해상풍력발전사업을 안정적으로 시행하는 데 필요한 한전의 ‘송·배전용 전기설비 이용규정’ 개정을 위해서도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

전남도는 이번 협약을 계기로 내년 1월 중 3GW 컨소시엄 구성 등 사업 추진계획을 수립하고 내년 2월 중 기상탑 설치 등 1.5GW 해상풍력 사업을 본격 추진할 계획이다. 또 내년 상반기 중으로 전체 계획을 포괄하는 전남형상생일자리 모델을 구체화한 뒤 본격적인 사업 추진을 위한 선포식도 열기로 했다.

박우량 신안군수는 “문재인 대통령이 최근 전북 전주에서 열린 ‘농정틀 전환을 위한 2019 타운홀 미팅 보고대회’에서 신안군 자라도 휴암마을 태양광 사업처럼 주민주도형 협동조합을 확산시키겠다고 발표한 만큼 ‘신재생에너지 민주주의 실현’ 선도 지자체로서 그 역할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영록 전남도지사는 “사업 추진에 있어 어민·어로 활동 등 주민 생업과 환경에 미치는 피해를 최소화하면서 주민참여 등 개발이익 공유 방안을 구체화해 주민 수용성을 높이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신안=김선덕기자 sdkim@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