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서경스타  >  TV·방송

'99억의 여자' 조여정, 종영 소감 "모두에게 감사, 멋지게 시작한 새해"

  • 김주원 기자
  • 2020-01-24 02:39:32
  • TV·방송
배우 조여정이 KBS2 수목극 ‘99억의 여자’의 종영 소감을 전했다.

'99억의 여자' 조여정, 종영 소감 '모두에게 감사, 멋지게 시작한 새해'
사진=높은엔터테인먼트

23일 조여정은 소속사 높은엔터테인먼트를 통해 “무사히 촬영을 마칠 수 있어서 모두에게 감사했다.”라며 아쉬움을 드러냈다.

이어 “ ‘99억의 여자‘로 2020년 새해를 멋지게 시작한 것 같아 기쁘다. 그동안 ‘99억의 여자’를 사랑해주시고 응원 보내주신 시청자분들께 감사드린다.”라며 멋진 소감과 함께 감사 인사를 전했다.

조여정은 극중 절망밖에 남지 않은 삶. 인생 단 한 번의 기회를 지키기 위해 강해져야만 하는 여자 정서연으로 분했다. 극 초반 조여정은 99억을 마주한 서연의 극변하는 감정선을 생생한 표현력으로 쫄깃한 전개를 이끌며 안방극장을 전율로 휘감았다. 이후 돈에 대한 갈망을 남다른 디테일은 물론 몸을 사리지 않는 열연을 펼치며 한 시도 눈을 뗼 수 없게 만든 것. 뿐만 아니라 극 말미, 성장통을 겪는 서연을 섬세한 연기로 녹여내 극의 무게를 탄탄히 잡으며 명품 배우의 진가를 발휘했다.

/김주원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