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산업  >  바이오&ICT

“포털 공룡에서 금융 플랫폼으로”…新 먹거리 찾아 나선 네이버

2019년 매출 6조 돌파…영업이익은 24.7%↓
글로벌 시장에서 새로운 수익원 필요하단 판단
올해 상반기 네이버 통장 출시 계획

“포털 공룡에서 금융 플랫폼으로”…新 먹거리 찾아 나선 네이버

“올해 상반기 ‘네이버 통장’ 출시를 시작으로 양질의 데이터 기반으로 고관여 금융서비스를 출시해 종합 자산 관리 플랫폼으로 진화할 것입니다.”

한성숙 네이버 대표가 지난 30일 열린 2019년 4분기 실적 발표 컨퍼런스콜에서 이같이 강조했다. 이처럼 네이버가 포털 공룡에서 금융 플랫폼으로의 새로운 진화를 선언한 이유는 새로운 먹거리를 찾아 글로벌에서 성장을 가시화해야 할 필요가 생겼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네이버의 2019년 4분기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17.9% 늘어난 1조7,874억원 기록했다. 하지만 같은 기간 영업이익은 18.7% 감소한 7,101억원이었다. 2019년 연간 매출도 전년 대비 18.0% 성장한 6조5,934억원으로 집계됐지만, 영업이익은 24.7% 감소한 7,101억원을 기록했다.

이날 한 대표는 지난해 11월 설립한 금융 전문 자회사 ‘네이버 파이낸셜’이 네이버의 차세대 주요 먹거리가 될 것임을 강조했다. 그는 “네이버페이가 빠르게 확산할 수 있었던 이유는 월 1,900만명에 달하는 네이버 이용자들이 네이버 아이디만으로 간편하게 로그인할 수 있었기 때문”이라면서 “네이버 아이디 기반 인증서로 본인 인증이 가능해지면 증권·보험 서비스에 빠른 침투가 가능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네이버 통장을 시작으로 다양한 금융 서비스를 자연스럽게 경험하는 데 주력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네이버 쇼핑과 관련해서는 새로운 서비스를 출시할 계획임을 밝혔다. 한 대표는 “네이버 쇼핑 내 ‘브랜드 스토어’를 새롭게 만들 것”이라며 “네이버의 강점인 데이터를 기반으로 브랜드 사의 매출을 극대화하는 등 데이터 컨설팅을 가능케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이달 중 가전 등 10개 카테고리를 먼저 선보이고, 생필품, 패션 등으로 확장해 올해 총 200개 이상의 브랜드를 입점할 것”이라면서 “궁극적으로 모든 온라인 쇼핑의 시작점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백주원기자 jwpaik@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