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기업

닛산, 中 부품 조달 혼란에 규슈 공장 가동 일시 중단

신종코로나 확산에 中 항구서 부품 선박 출항 불가
日 다른 기업도 물류 정체 장기화 우려

  • 전희윤 기자
  • 2020-02-11 10:49:15
  • 기업
닛산, 中 부품 조달 혼란에 규슈 공장 가동 일시 중단
닛산자동차 기업 로고 /AP연합뉴스

일본의 닛산자동차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신종 코로나) 확산으로 중국제 부품 조달이 곤란해져 규슈 완성차 공장 생산라인의 가동을 일시 중단한다고 밝혔다. 신종 코로나 여파로 일본 내 완성차 생산라인이 멈추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11일 아사히신문 등에 따르면 닛산차는 14일에는 규슈 공장의 생산라인을 모두 멈추고 17일에는 수출용 자동차를 생산하는 라인만 멈춘다고 전날 밝혔다. 15~16일은 주말 휴무로 원래 조업이 이뤄지지 않는다. 닛산차는 18일부터 조업을 재개하길 희망한다고 밝혔다.

가동이 일시 중단되는 닛산차 규슈 공장은 2018년 생산실적이 43만대로 이 회사의 일본 내 생산의 절반을 차지한다.

닛산차가 규슈 공장의 가동을 일시 중단하게 된 것은 부품을 실은 선박이 중국 항구에서 출항할 수 없게 됐기 때문이다. 중국발 부품 공급망 혼란이 일본 내 생산 현장으로 번지기 시작한 것이다.

교도통신은 다른 일본 메이커도 자국 내 생산에 중국제 부품을 사용하고 있어 물류 정체 장기화를 우려하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고 보도했다. 혼다의 한 관계자는 “장기화하면 영향이 나타난다”며 “거래처의 가동상황 등을 조사하고 있다”고 말했다고 교도는 전했다.

/전희윤기자 heeyoun@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