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정치일반

황교안, '공천 잡음' 이언주 향해 "분열 기다리는 세력 있어…아름다운 경쟁 해야"

  • 김경훈 기자
  • 2020-02-20 11:01:08
  • 정치일반

황교안, 공천잡음, 이언주, 부산, 전략공천, 이혜훈, 유승민, 김무성, 장제원

황교안, '공천 잡음' 이언주 향해 '분열 기다리는 세력 있어…아름다운 경쟁 해야'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가 지난 17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미래통합당 출범식 ‘2020 국민 앞에 하나’에서 “환호합시다”라고 말하며 두 손을 번쩍 들고 있다./권욱 기자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가 최근 당 안팎에 거세지는 공천 관련 논란에 대해 “우리 안에서도 경쟁이 불가피할 수 있다”며 “총선 압승이라는 최종 목표 앞에서 아름다운 경쟁을 벌여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황 대표는 20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에 참석해 “당내의 아주 작은 잡음도 큰 소음으로 울릴 수 있는 엄중한 시기”라고 지적한 뒤 “우리의 분열, 우리의 다툼을 손꼽아 기다리는 세력들이 있다”면서 이렇게 말했다.

이같은 황 대표의 언급은 전날 미래를향한전진4.0(전진당) 출신 이언주 의원의 부산 중·영도구 전략공천설에 대해 이 의원과 김무성 의원, 장제원 의원 등 부산 지역 의원들 간에 설전이 벌어진 일과 유승민 의원이 새로운보수당 출신 인사들의 공천 불이익을 받을 수 있다며 김형오 공천관리위원장에게 문자메시지를 보낸 일을 겨냥해 경고 메시지를 보낸 것이라는 해석이 나온다.

그러면서 황 대표는 “정권 비리를 무작정 감싸 도는 극렬세력 때문에 자기반성과 쇄신의 기회를 놓치고 있는 여당의 모습을 우리는 반면교사로 삼아야 한다”고도 했다.

한편 황 대표는 전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무더기로 발생한 상황에 대해서는 “‘머지않아서 종식될 것이다. 과도하게 불안해하지 말라’ 등 책임지지도 못할 말들을 쏟아냈다”면서 “대통령, 국무총리, 여당이 일제히 허황된 낙관론을 퍼뜨린 것”이라고 맹비난했다. /김경훈기자 styxx@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