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문화 · 스포츠  >  문화

"신천지는 코로나의 최대 피해자"…신도 차별 중단 요구

대구교회 신도 명단 유출돼 피해
강제 휴직·차별·모욕·퇴직 압박도
정부와 사태종식 위해 최선 다해

  • 최성욱 기자
  • 2020-02-23 17:44:44
  • 문화
'신천지는 코로나의 최대 피해자'…신도 차별 중단 요구
23일 신천지가 유튜브를 통해 코로나19 사태와 관련한 공식 입장을 밝히고 있다./사진=유튜브 캡처

신천지예수교 증거장막성전(신천지)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와 관련해 신천지와 성도들은 코로나19의 최대 피해자라며 근거없는 혐오와 비난을 자제해달라고 당부했다.

김시몬 신천지 대변인은 23일 유튜브 채널을 통해 “현재 많은 성도와 국민이 코로나에 감염되고 이로 인해 국민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드린 점 깊은 유감의 뜻을 밝힌다”며 “신천지는 정부에 적극 협조해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 대변인은 “신천지는 국민의 걱정과 우려를 이해해 코로나19에 대응하고 있으나 신천지가 이 사실을 고의로 감추고 있다는 보도가 계속되고 있어 의도적 비방에 대한 우려를 금할 수 없다”며 “신천지는 보건당국과 긴밀하게 소통하고 있으며 이번 사태의 조기종식을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 신천지에 대한 확인되지 않은 보도나 악의적 보도를 멈춰달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사태 수습을 위해 대구교회 성도 전체 명단을 보건당국에 넘겼지만 명단이 유출돼 신천지 신도에 대한 지역사회의 강제 휴직, 차별, 모욕, 심지어 퇴직 압박까지 있어서는 안 될 일이 벌어지고 있다”며 “신천지 성도들은 당국의 방역조치를 믿고 일상생활을 해온 대한민국의 국민이자 피해자다. 신천지 성도들은 최대 피해자라는 점을 국민들도 인지하고, 신천지 성도에 대한 혐오와 근거 없는 비난을 자제해달라”고 전했다.

앞서 신천지 대구교회에서 지난 18일 코로나19 31번째 확진자가 나온 이후 대구·경북지역을 중심으로 확진자가 급속도로 늘고 있다.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 기준으로 코로나19 확진 환자 556명 중 309명이 신천지 대구교회와 관련된 것으로 확인됐다. 이와 관련해 신천지에 대한 비난이 커지자 신천지는 오는 24일 기자회견을 열고 이번 사태에 대한 공식 입장을 발표할 예정이었다. /최성욱기자 secret@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