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사회일반

"햇빛 쬐면 코로나19 예방?" 대한의사협회 '가짜 권고안' 기승

  • 추승현 기자
  • 2020-02-24 18:12:38
  • 사회일반
'햇빛 쬐면 코로나19 예방?' 대한의사협회 '가짜 권고안' 기승
/사진=대한의사협회 홈페이지

SNS상에 퍼지고 있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관련 ‘대한의사협회(의협) 권고안’이 대한의사협회가 작성한 것이 아니라고 전해졌다.

최근 SNS 상에는 ‘콧물이나 객담이 있는 감기나 폐렴은 코로나 바이러스가 아니다’, ‘뜨거운 물을 자주 마시고 해를 쬐면 예방이 된다’, ‘바이러스 크기가 큰 편이라 보통 마스크로 걸러진다’ 등의 내용이 담긴 글이 공유됐다.

이에 의협은 “의협이 만든 것이 아니며 틀린 내용이 대부분”이라며 잘못된 내용의 코로나19 관련 정보가 퍼지고 있는 것에 대해 당부했다.

의협은 “공유가 이루어지고 있는 ‘권고안’은 용어 옆에 영문이 병기되어 있고 ‘식별법’,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되었을 때의 증세’, ‘예방’ 등 나름의 형식을 갖추어 마치 공신력이 있는 자료처럼 느껴지지만 자세히 보면 편집에 일관성이 없고 문법이 틀리거나 오타가 있어 개인이 임의대로 만든 것임을 알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의협 김대하 홍보이사 겸 의무이사는 “콧물이나 가래가 있으면 코로나19 감염이 아니라고 단언하고 바이러스가 열에 약하므로 뜨거운 물을 마시라는 등 의학적인 근거가 없는 내용이 대부분”이라고 강조했다.

김 이사는 “코로나19 감염의 증상은 개인별로 차이가 있을 수 있다”며 “코가 막히는 증상이 보통과 다르고 물에 빠지는 것처럼 느껴지면 의사를 봐야 한다고 하는 가짜 권고안의 내용을 일반인들은 마치 특별한 느낌이 없으면 괜찮다는 식으로 오인할 수도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손을 자주 씻으라거나 눈을 비비지 말라는 등 일부 맞는 내용도 있다”면서도 “지역사회감염이 본격화되면서 국민의 불안이 커지는 시점에서 정확하지 않은 내용이 전문가 단체의 공식 권고인 양 알려지면 국민에게 피해를 입힐 수 있다”고 말했다.

한편 의협은 코로나19 관련 특별 홈페이지 및 KMA 코로나팩트 어플 등을 통해 코로나19 대응 관련 정보를 제공하고 있다.

/추승현기자 chush@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