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사회일반

'코로나19 총력 대응' 이재명 "신천지 명단, 1,974명 부족…의도적으로 숨긴 것"

  • 김경훈 기자
  • 2020-02-27 10:39:10
  • 사회일반

이재명, 신천지, 명단, 코로나19, 확진자, 권영진, 중앙정부

'코로나19 총력 대응' 이재명 '신천지 명단, 1,974명 부족…의도적으로 숨긴 것'
이재명 경기도지사/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는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정부가 확보했다는 신천지 교인 21만명 명단에도 구멍이 있을 수 있다”고 지적했다.

이 지사는 27일 전파를 탄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나와 “정부가 확보한 신천지 신도 수가 경기도에서 직접 조사한 신천지 신도 수보다 1,974명 정도 적었다”면서 “다른 지역 명단에서도 차이가 있을 가능성이 높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 지사는 “앞서 신천지 측에서 16일 과천 집회 참석자를 1,920명이라면서 명단을 주겠다고 했지만, 강제조사를 해본 결과 9,930명이었다”면서 “이는 명백하게 의도적으로 숨긴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 지사는 이어 “대구집회에 참석했던 경기도 교인도 신천지 측에선 20명이라고 통보했지만 우리가 직접 알아보니 35명이었고, 그 안에서 확진자가 또 나오기도 했다”고도 상황을 설명했다.

아울러 이 지사는 “저희가 받은 도내 신도 수는 3만3,582명인데 신천지 측이 정부에 준 것에는 3만1,608명밖에 되지 않는다. 1974명이 부족한 것”이라면서 “단 한 명만 누락돼도 그 사람이 감염돼 있다고 하면 기하급수적으로 또 퍼질 수 있지 않나. 전수조사가 의미가 없어질 수 있기 때문에 이해도 안 되고, 왜 그런지 확인한 다음에 또 상응하는 강력한 조치를 취해야 되겠다”고 말했다.

또한 이 지사는 “다른 지역 명단에서도 신천지가 정부에 제공한 명단에는 빠진 인원이 있을 가능성이 매우 높다”고 지적했다.

덧붙여 이 지사는 “지금은 신천지의 협조를 기다릴 때가 아니다”라면서 “협조에 불응하는 그 순간 바로 강제조사를 해야 한다고 본다”고 거듭 강조했다.

'코로나19 총력 대응' 이재명 '신천지 명단, 1,974명 부족…의도적으로 숨긴 것'
권영진(오른쪽) 대구시장/연합뉴스

한편 이 지사는 ‘확진자 일부를 경기도 소재 병원에서 받아줄 수 없나’라는 권영진 대구시장의 요청에 대해서는 “어렵다”는 입장을 재확인했다.

이 지사는 “박원순 서울시장은 ‘받겠다’고 했는데 훌륭한 결정”이라면서도 “다만, 대구에서는 한 두 명이 아니고 수백 명을 보내겠다는 것인데 병원이 대개 도심에 있는 문제, 환자를 지역 밖으로 마구 끌어내는 문제, 수송 과정이나 이 과정에서의 감염 가능성은 어떻게 할 것인가”라고 되물었다.

그러면서 이 지사는 “그래서 제안을 했다. 일반 경증환자를 하나의 병원으로 모으고, 옮길 수 있는 것은 우리 경기도가 통째로 병원을 비워서 받아주겠다. 거기(비게 되는) 병원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를 수용하라고 제안을 드렸고, 어제 총리실 주재 대책회의에서도 그 제안을 했다”고 상황을 전했다.

이어 이 지사는 ‘정부에 꼭 요구하고 싶은 것이 있는지’라는 진행자의 질문을 받고 “중앙정부, 질병관리본부에서 아주 잘 대응하고 있고, 저는 거기 통제에 따라서 잘 하고 있기 때문에 전혀 문제가 없다”면서 “특히 대통령이 주재하는 회의도 자주 있고, 총리 주재 회의도 있고 해서 제가 참여를 하고 있고 필요한 조치를 요청하면 즉시즉시 반영해 준다. 아주 잘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김경훈기자 styxx@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