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서경스타가요
[공식입장] 박경, 사재기 저격 후 첫 경찰 조사 “자진 출석해 성실히 답변”
음원 사재기 의혹을 제기했다 명예훼손 등으로 고소당한 가수 박경이 첫 경찰 조사를 받았다.

10일 소속사 세븐시즌스는 “박경은 지난 9일 현재 경찰 조사가 진행 중인 정보통신망법위반 혐의 형사고발 고소 건에 대하여 성동경찰서에 자진 출석해 피의자 신분으로 첫 조사를 받았다”고 공식입장을 밝혔다.

사진=세븐시즌스




소속사 측은 “지속적으로 확산되고 있는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조사 날짜가 많이 지연됐지만, 박경은 추후 진행되는 수사 협조 요청에도 성실하게 임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박경은 지난해 11월 SNS를 통해 “나도 바이브처럼, 송하예처럼, 임재현처럼, 전상근처럼, 장덕철처럼, 황인욱처럼 사재기 좀 하고 싶다”라고 언급하며 사재기 의혹을 제기했다.

게시글에 언급된 가수들은 해당 의혹을 부인하며 “사실무근”이라는 입장을 냈다. 이후 박경을 허위사실 적시에 따른 명예훼손 등을 포함한 정보통신망법 위반죄로 고소했다.



이에 박경은 사재기 발언과 관련된 모든 조사를 성실하게 받겠다면서 입대까지 연기했다. 박경은 지난 11월 21일 입대하라는 입영 통지서를 받았으나, 조사를 위해 연기 신청을 했다.

이에 박경이 언급한 가수들 측은 사재기 의혹에 대해 “사실무근”이라고 강조하며 박경을 허위사실 적시에 따른 명예훼손 및 정보통신망법 위반죄로 고소했다.

/정다훈기자 sestar@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서경스타팀 정다훈 기자 sestar@sedaily.com
주요 뉴스
2020.06.03 19:27:46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