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청와대

文대통령 "26일 G20 정상회담에서 각국 정상 단합된 메시지 발신돼야"

페드로 산체스 스페인 총리 통화
스페인 한국에 방역협력 요청

  • 허세민 기자
  • 2020-03-24 18:49:34
  • 청와대
文대통령 '26일 G20 정상회담에서 각국 정상 단합된 메시지 발신돼야'
문재인 대통령이 24일 오후 청와대 여민관에서 페드로 산체스 스페인 총리와 전화 통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4일 페드로 산체스 스페인 총리와 통화를 갖고 “이번 주 목요일(26일) 개최되는 G20 특별화상정상회의에서 각국 정상들의 단합되고 일치된 메시지가 세계에 발신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오후 5시부터 20분간 페드로 산체스 스페인 총리와 통화하며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극복을 위한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코로나19 사태는 전세계적 도전이고 한 나라에만 국한된 문제가 아닌 만큼 국제사회의 협력과 연대가 그 어느 때보다 요구된다”면서 “우리 정부가 코로나19 방역과 치유 과정에서 축적한 경험과 임상 데이터를 국제사회와 적극 공유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특히 G20 특별화상정상회의 일정을 직접 언급하며 “방역과 경제 양면에서 국제 협력 방안이 심도 있게 논의되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산체스 총리는 한국의 대응을 높이 평가하며, 한국 전염병 전문가와의 화상회의 개최 및 한국 의료물자 지원을 요청했다고 청와대는 밝혔다. ‘기업인 입국 제한 완화’를 강조해온 문 대통령은 “양국 경제인들 간의 필수적 교류는 계속 이뤄질 수 있도록 총리님의 관심과 지원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산체스 총리는 이에 대해 “세계적으로 물자와 인적 이동 금지 조치를 취하고 있지만, 무역 물자와 인적 교류는 잘 일어나길 희망한다”고 답했다.
/허세민기자 semin@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