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청와대

文 "100조 투입, 기업부도 막겠다"

<2차 비상경제회의>
"1차회의 50조 규모서 두배 늘려
필요시 자금난 대기업도 지원"
채안펀드 10조서 20조로 증액
회사채 지원 규모 4.1조 더 늘려

文 '100조 투입, 기업부도 막겠다'
문재인 대통령이 24일 청와대에서 코로나19 관련 2차 비상경제회의를 주재하고 있다./연합뉴스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 확산에 따른 기업 유동성 위기를 차단하기 위해 100조원 규모의 긴급 자금을 투입한다. 자금시장 경색으로 기업이 줄도산하는 것을 막고 위기가 진정될 때까지 시간을 벌자는 취지다. ★관련기사 2·3·4면

문재인 대통령은 24일 청와대에서 제2차 비상경제회의를 주재하고 이 같은 내용이 담긴 2차 대책을 발표했다. 문 대통령은 “우선 중소기업과 중견기업에 29조1,000억원 규모의 경영자금을 추가로 지원해 기업 자금난의 숨통을 틔우겠다”며 “필요하다면 대기업도 포함해 일시적 자금 부족으로 기업이 쓰러지는 것을 막겠다”고 말했다.
文 '100조 투입, 기업부도 막겠다'

문 대통령이 밝힌 100조원은 중소·중견·소상공인 대출·보증 등 기업자금 지원(58조3,000억원)과 채권·증권시장안정펀드 등 금융시장 지원(41조8,000억원)으로 구성된다. 기업 자금 지원은 지난 1차 회의 때 29조2,000억원이 편성됐으나 이번에 29조1,000억원이 증액됐다. 은성수 금융위원장은 ‘대기업도 포함한다’는 입장을 밝히면서도 ‘자구노력’을 전제로 했다.

금융시장에 지원되는 41조8,000억원에는 채권시장안정펀드(20조원), 증권시장안정펀드(10조7,000억원) 등이 포함된다. 문 대통령은 채안펀드와 관련해 “기업어음(CP)도 매입해 단기자금 수요를 뒷받침하겠다”며 “애초 10조원 규모로 준비했던 것을 10조원을 추가해 규모를 2배로 늘린 것”이라고 밝혔다. 증안펀드는 급락하는 증시의 ‘안전판’ 역할을 하게 된다.

文 '100조 투입, 기업부도 막겠다'
은성수 금융위원장이 24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코로나19와 관련된 100조원 규모의 금융시장안정화 방안을 발표하고 있다. /성형주기자

정부는 아울러 회사채 발행을 돕는 정책금융 지원 규모를 기존 6조7,000억원에서 10조8,000억원으로 4조1,000억원 늘렸다. 회사채 상환을 위해 기업들이 사모 방식으로 회사채를 발행하면 산업은행이 80%를 인수해 기업의 상환 리스크를 줄여준다. 정부는 CP 등 단기자금시장에도 7조원을 수혈한다.

문 대통령은 △고용유지지원금 확대 △4대 보험료·전기료 유예 및 면제 등도 4월부터 추진하라고 긴급 지시했다. 시장은 반색하는 분위기다. 김민정 한화투자증권 연구원은 “4월 만기 회사채가 약 6조원이었는데 무리 없이 차환될 것으로 보인다”며 “예상을 뛰어넘어 100조원에 달하는 지원책이 나오면서 단기 유동성 문제는 해결될 것”이라고 평가했다.
/윤홍우·이태규기자 seoulbird@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