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사회전국
서울시, 재난긴급생활비 30일부터 ‘5부제’로 접수
박원순 서울시장






서울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을 위한 재난긴급생활비 신청을 오는 30일부터 ‘5부제’ 방식으로 받는다고 26일 밝혔다.

서울시 복지포털 홈페이지(wiss.seoul.go.kr)에서 신청자의 출생연도 끝자리 수별로 해당 요일에 신청할 수 있다. 출생연도 끝자리 기준 1·6은 월요일, 2·7은 화요일, 3·8은 수요일, 4·9는 목요일, 5·0은 금요일이며 주말에는 출생연도와 상관 없이 신청이 가능하다.

재난긴급생활비 신청은 공인인증서를 통해 접수한다. 인터넷 이용이 어려울 수 있는 노인과 장애인 등 사회적 취약계층은 120다산콜 또는 거주지 동주민센터로 전화로 신청할 수 있다.



앞서 서울시는 지난 18일 서울에 거주하는 중위소득 100% 이하 117만7,000여가구에 30만~50만원의 ‘재난긴급생활비’를 지원한다고 밝혔다. 지원금액은 1~2인 가구 30만원, 3~4인 가구 40만원, 5인 이상 가구 50만원이다.

가구원 수 기준으로는 1인 가구의 32%, 2인 가구의 25.5%, 3인 가구의 21%가 지급 대상이 된다. 4인 가구는 전체의 16.6%가 혜택을 볼 수 있다. 중위소득은 가구원 수에 따라 다르게 분포하며 올해 월 가구소득 기준으로는 1인 가구 175만7,194원, 2인 가구 299만1,980원, 3인 가구 387만577원, 4인 가구 474만9,174원이다.

서울시는 30일부터 주민센터 425곳에서 신청을 받아 3~4일 내에 지급한다. 원활한 신청과 빠른 지급을 위해 재산 기준은 우선 제외하고 소득 기준만 확인한다. 지원인력 850명을 투입해 늦어도 4일 이내에 지급할 계획이다. 재난긴급소득은 지역사랑상품권 또는 선불카드 형태로 수령할 수 있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앞서 정부에 전국 단위 재난기본소득 지급을 건의했지만 이뤄지지 않아 서울시 차원에서 먼저 결단에 나섰다”며 “코로나19 확산으로 저소득층뿐 아니라 중산층까지 위기에 내몰리고 있는 만큼 ‘생계절벽’에 놓인 서울시민을 지원하기 위해 앞으로도 지원책을 강구하겠다”고 말했다.
/이지성기자 engine@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사회부 이지성 기자 engine@sedaily.com
바이오 참 어렵죠. 알면 알수록 멀어져가는 바이오를 공부하고 있습니다.
쉽고 친절한 바이오 얘기를 들려드리겠습니다.
기자채널로 이동
주요 뉴스
2020.06.04 17:27:37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