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국제정치·사회
美 코로나19 확진자 18만명 넘어...사망자 中 앞질러

뉴욕주서 7만5,000명 이상 확진

뉴욕경찰 15%가 결근중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를 수용하기 위해 미국 뉴욕시 센트럴파크에 설치된 야전병원에서 지난달 31일(현지시간) 의료진들이 서서 대화를 나누고 있다. /뉴욕=AP연합뉴스




미국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사망자 수가 중국을 넘어섰다.

지난달 31일(현지시간) 미 존스홉킨스대학은 오후 7시 기준 미국의 코로나19 사망자 수를 3,810명으로 집계했다. 중국(3,309명)을 앞지르는 수치다. 확진자 수는 18만6,265명으로, 하루 전보다 약 1만8,000명 증가했다.

미국 내 코로나19의 최대 확산지가 된 뉴욕주에서는 환자가 7만5,795명으로 늘었다고 앤드루 쿠오모 뉴욕 주지사가 밝혔다. 다만 뉴욕주에서는 여전히 가장 많은 환자가 나오고 있지만 신규 환자 증가율은 다소 완화했다고 CNN은 진단했다.

쿠오모 주지사는 또 언제 코로나19 관련 제한 조치들이 끝나고 생활이 정상으로 되돌아갈지 아무도 모른다면서 그런 일이 금세 닥치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가설을 세우거나 예측을 하거나 의견을 제시할 수 있겠지만 아무도 모른다”며 “하지만 이것은 말할 수 있다. 그것이 금세는 아닐 것이다”라고 말했다.

뉴욕경찰서(NYPD)에서는 경찰관 1,048명 등 직원 1,193명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또 경찰 인력의 약 15%인 5,674명이 병으로 결근 중이다.



뉴욕에 이은 코로나19의 새 확신지로 떠오른 뉴올리언스의 한 관리는 코로나19 감염 사망자의 증가를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뉴올리언스 국토안보·비상대비태세국 콜린 아널드 국장은 “우리 주민들은 기저질환 보유율이 높다. 우리는 많은 양의 입원과, 불행하게도 그에 상응하는 많은 양의 죽음에 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루이지애나주의 최대 도시 뉴올리언스는 지난달 말부터 일주일간 열린 초대형 카니발 ‘마디 그라’(Mardi Gras)가 코로나19 확산의 기폭제가 된 것으로 관측되고 있다.

미시간주에서도 하루 새 1,117명의 환자가 새로 나오며 총 환자가 7,615명으로 증가했고, 캘리포니아주의 코로나19 감염자는 6,932명으로 늘었다.

뉴욕과 뉴저지, 미시간, 캘리포니아, 플로리다가 미국에서 코로나19 환자가 가장 많이 나온 상위 5개 주를 차지한 가운데 감염자가 1,000명이 넘은 곳도 24개 주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펜실베이니아주는 이날 7개 카운티에 추가로 자택 대피 명령을 내리면서 관내 33개 카운티가 이 명령의 영향권에 들게 됐다.

/전희윤기자 heeyoun@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요 뉴스
2020.05.25 21:39:44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