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문화 · 스포츠라이프
강남 대형 유흥업소 종업원 코로나19 확진판정

종업원 100명, 하루 손님 500명... 집단 감염 우려 급증

룸메이트도 코로나19 확진...아이돌 그룹 멤버에게 전염





서울 강남구의 유흥주점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했다. 확진자와 함께 살고 있는 룸메이트도 코로나19에 감염된데다 이 유흥업소를 방문한 손님만 500명에 달해 해당 업소가 또 다른 집단 감염 진원지가 될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7일 강남구는 논현동에 거주하는 36세 여성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환자는 지난 1일 확진 판정을 받은 지인과 지난달 26일 접촉했으며 지난달 29일부터 증상이 나타나 스스로 자가격리를 했다. 이후 지난 1일 강남구보건소에서 확진검사를 받은 결과 2일 최종 양성 판정을 받았다.



환자는 강남구 역삼동의 유흥주점에서 근무했다. 그는 지난달 27일부터 28일까지 약 9시간 해당 업소에서 근무했으며 이후 본인의 확진 사실을 3일 접촉한 사람들에게 알렸다. 해당 업소는 환자 발생 소식을 듣고 4일 방역을 실시하고 12일까지 휴업 연장을 결정했다. 해당 업소는 지난 2일부터 이틀간 강남구의 ‘거리두기 캠페인 및 강남구청의 행정요청’에 따라 자진 휴업했다.

해당 업소는 직원만 100여명이 넘는 것으로 알려졌다. 확진자가 근무한 당일에도 500여명이 방문한 것으로 추정된다. 아울러 이 유흥업소 종사자의 최초 감염원이 아이돌그룹의 멤버인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이 멤버는 일본에서 귀국한 뒤 지난 1일 최종 확진 판정을 받았다. 한편 환자와 함께 거주하는 32세 여성 룸메이트도 6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우영탁기자 tak@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요 뉴스
2020.05.30 08:00:00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