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정치국회·정당·정책
"중간지대 사라진 선거…비례 포함땐 한 정당이 과반 차지할 것"

■서경펠로·전문가 4·15총선 판세 전망

양강구도에 지역주의 짙어지고 세대간 균열은 약화

"민주당 호남서 23석·통합당은 영남서 10~15석 늘것"

국정안정론 힘실려…與 비례포함 160석 가능 전망도





문재인 정부의 집권 4년차에 치러지는 4·15총선의 최대 관심사는 어느 정당이 얼마나 의석을 확보하느냐다. 여당이 과반 의석을 가져가면 청와대와 정부는 집권 후반기에도 안정적인 국정운영을 이어갈 수 있게 된다. 반면 미래통합당이 승리할 경우 야권은 차기 대선에서 정권을 되찾아올 기반을 마련할 수 있다. 서울경제 펠로(자문단)와 전문가들은 “이번 총선은 사실상 중간지대 없이 펼쳐지는 선거”라며 “영호남 지역주의가 어느 때보다 강하게 결과에 드러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일부 전문가는 “비례정당을 포함하면 한 정당이 무조건 절반 이상을 차지할 것”이라고 예측하기도 했다.

“높은 투표율=진보 유리 공식 깨질 것”=신율 명지대 정치외교학과 교수는 8일 “국민의당이 ‘녹색 돌풍’을 일으켰던 20대 총선과 달리 이번에는 파괴력을 발휘할 수 있는 제3세력이나 중간지대가 보이지 않는다”며 “17·18·19대 총선과 마찬가지로 한 정당이 150석 이상을 가져갈 것”이라고 전망했다. 더불어시민당·미래한국당 등 비례정당이 총선이 끝난 후 각각 더불어민주당·미래통합당과 합당한다고 가정할 때 하나의 정당이 과반 의석을 점하게 될 것이라는 의미다.

신 교수는 승패의 관건이 ‘투표율’이라고 봤다. 그는 “조국 사태 등을 거치며 현 정부에 등을 돌린 20대가 적지 않다”며 “이 때문에 ‘높은 투표율=진보 유리’라는 일반적인 공식은 통하지 않을 가능성이 크다”고 진단했다. 이어 “다음주 총선에서 60%대 중반 이상의 높은 투표율이 나오면 오히려 통합당이 유리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민주당과 새누리당(현 통합당)의 승패가 한 석 차이로 엇갈렸던 20대 총선 때는 58.0%의 투표율을 기록했다. 새누리당이 압승을 거뒀던 19대 총선의 투표율은 54.2%에 머물렀다.

김민전 경희대 후마니타스칼리지 교수는 “부정확한 조사방식을 고려하면 총선은 ‘여론조사의 무덤’이라고 해도 무방하다”며 “최근 나오는 조사 결과와 달리 민주당과 통합당이 초박빙의 접전을 펼칠 것”이라고 내다봤다. 김 교수는 비례정당을 포함하지 않고 지역구 의석만을 기준으로 할 때 민주당·통합당의 의석이 모두 ‘130석±α’ 수준에서 결정될 것이라고 예측했다. 그는 “지난 총선 때보다 민주당은 호남에서 23석 정도를, 통합당은 영남에서 10~15석가량을 더 얻을 것”이라며 “강원도와 충청 의석을 여야가 절반씩 나눠 가진다고 가정하면 결국 통합당이 20대 총선과 비교해 수도권에서 15석 안팎을 더 얻느냐, 그렇지 못하느냐에 따라 승패가 갈릴 것”이라고 분석했다. 앞서 지난 2016년 4월 치러진 20대 총선에서 민주당은 수도권에서 무려 82석을 가져간 반면 새누리당은 35석을 얻는 데 그쳤다.



제3지대 사라진 총선…영호남 지역주의 강화=김 교수는 이번 총선의 특징으로 ‘지역주의 강화’와 ‘세대균열 약화’를 지목했다. 그는 “보통 영호남 지역주의는 대선 때 강해지고 총선 때는 엷어지는 경향이 있는데 사실상 양당 구도로 치러지는 이번 선거에서는 패턴이 완전히 달라질 것”이라며 “대신 최근 들어 20대 유권자들이 보수화하는 양상이 뚜렷한 만큼 세대 간 균열 양상은 약해질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집권여당인 민주당의 무난한 승리를 점치는 전문가들도 있었다. 김용철 부산대 행정학과 교수는 “통합당이 지난 2~3년 동안 제1 야당으로서 제대로 된 대안을 제시하지 못한 측면이 있다”며 “비례정당을 포함해 민주당은 140~145석, 통합당은 130~135석 정도를 차지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김형준 명지대 교양대학 교수도 “유권자들이 ‘정권심판론’보다는 ‘국정안정론’에 무게를 두면서 전반적으로 선거 분위기가 여당에 유리하게 전개되고 있다”며 “정의당을 제외한 범여권이 최소 140석에서 최대 160석까지도 얻을 수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김 교수는 “이른바 ‘샤이 보수’의 결집으로 서울을 비롯한 수도권에서 얼마나 선방하느냐가 통합당의 관건”이라며 “수도권 판세에 따라 통합당은 125석에서 140석가량을 가져가리라고 예측한다”고 덧붙였다.

펠로와 전문가들은 남은 기간 총선의 향배를 가를 변수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와 투표율의 상관관계, 막말 논란 등을 꼽았다. 김용철 교수는 “선거가 코앞으로 다가온 만큼 코로나19 확진자가 갑자기 급증하지 않는 이상 큼지막한 사건보다는 자잘한 실수가 결과에 결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다”며 “각 정당은 특정집단 폄하나 막말 등으로 인한 설화(舌禍)를 무엇보다 경계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재묵 한국외대 정치외교학과 교수는 “감염병에 대한 걱정 때문에 투표를 포기하는 유권자가 어느 정당의 지지층에서 많이 나오느냐가 이번 총선의 변수 중 하나”라고 설명했다. /나윤석기자 nagija@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요 뉴스
2020.05.30 08:00:00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