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오피니언사외칼럼
[시로여는 수요일] 봄비
- 박기섭

하늘 어느 한갓진 데 국수틀을 걸어 놓고 봄비는 가지런히 면발들을 뽑고 있다

산동네 늦잔칫집에 安南 색시 오던 날



봄 들판 적시는 빗줄기 가늘고 곱다 싶었는데 그 동네에서 보낸 잔치국수였군요. 산골마을 살림 넉넉지 않을 텐데 과용한 것 아닌가요? 이곳 모르는 사람들에게까지 뚝딱 한 그릇씩 말아주시다니요. 앞집 강아지도 밥그릇에 고이는 면발 보며 꼬리를 흔드는군요. 먼 남쪽나라 색시 맞는 늦결혼이라니 그 집안 혼주들이 얼마나 기뻤을지 이해가 갑니다. 꿩고기와 달걀 지단 대신 펄펄 날리는 이팝나무 꽃잎을 고명으로 얹으셨군요. 입하 지나 부는 명주바람에 ‘행복하게 사십시오.’ 부조 대신 축하 말씀만 전합니다. <시인 반칠환>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요 뉴스
2020.06.05 17:08:15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