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국제인물·화제
틱톡, 디즈니 출신 케빈 메이어 CEO로 영입

디즈니+ 이끈 메이어, '최고의 전략가' 찬사도

틱톡 오락 사업 강화 및 광고 수익 창출 담당

케빈 메이어 디즈니 소비자 직접판매 부문 총책임자 /로이터연합뉴스




월트 디즈니의 동영상 스트리밍 서비스를 책임졌던 케빈 메이어가 동영상 공유 앱 틱톡의 최고경영자(CEO)로 선임됐다.

18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틱톡의 중국 모기업 바이트댄스는 넷플릭스의 경쟁업체인 ‘디즈니+’를 이끌었던 메이어를 다음 달 1일 자로 틱톡의 CEO 겸 자사의 최고운영책임자(COO)로 선임한다고 발표했다. 올해 초 디즈니 CEO 경쟁에서 밥 체펙에게 밀렸던 그의 이직은 예상하지 못했던 일은 아니지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디즈니의 영화와 테마파크, TV 등의 사업들이 큰 타격을 받는 가운데 디즈니에 큰 손실로 평가된다.

메이어는 지난 수년간 마블, 루카스필름, 밤테크, 21세기 폭스, 픽사 등 디즈니의 굵직한 인수 업무에 참여했고, 디즈니+의 유료 가입자를 5,400만명까지 늘려놓아 당시 디즈니의 CEO였던 밥 아이거로부터 ‘최고의 전략가’라는 찬사를 받았다. 메이어는 “전 세계 사람들에게 영감과 즐거움을 주는 틱톡의 업무가 좋다”면서 바이트댄스의 창업자 겸 CEO인 장이밍같이 선견지명이 있는 사람과 일하고 싶다고 말했다.



틱톡은 사용자 정보가 중국 정부로 새나갈 수 있다는 미국 당국의 안보 위협 우려에도 미국 사용자들 사이에서의 높은 인기를 계속 유지하기 위해 올해 초부터 새 CEO를 물색해왔다. 메이어는 틱톡의 오락 사업을 강화하고 그를 통해 광고 수익을 창출하는 임무도 맡게 된다.

/전희윤기자 heeyoun@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요 뉴스
2020.06.03 10:03:33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