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서경스타TV·방송
이주연 측 "이태원 아닌 청담동 카페 파티 참석…주의할 것" [전문]
애프터스쿨 출신 배우 이주연 / 사진=양문숙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거리두기를 하는 시기에 이태원 파티에 참석했다는 의혹에 휩싸인 배우 이주연 측이 “이태원 소재 카페가 아닌 청담동 카페”라고 밝히며 사과 인사를 전했다.

이주연의 소속사 미스틱스토리는 20일 “이주연은 지난 9일 청담동의 카페에서 열린 지인의 생일파티에 초대돼 참석했다”고 밝혔다.

이날 한 매체는 이주연을 비롯해 배우 이민정 김희정, 그룹 티아라 효민, 전 국가대표 리듬체조 선수 손연재, 쇼핑몰 임블리 임지현 대표 등이 지난 9일 패션계 유명인사 A씨가 연 이태원 생일파티에 참석했다고 보도했다. 전날 확진자가 이태원의 한 클럽에 방문해 코로나19가 확산됐기 때문에, 파티 참석자들이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은 채 밀폐된 공간에서 모임을 가진 것이 논란이 됐다.

이와 관련 미스틱스토리는 “앞서 보도된 이태원 소재의 카페가 아닌 점을 말씀드린다”고 정정했다.

그러면서 “이주연은 생활 속 거리두기 등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노력하고 있는 상황에서 이와 같은 일로 심려를 끼쳐드린 점에 대해 반성하고 있다”며 “향후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당사와 아티스트는 세심한 주의를 기울이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이하 미스틱스토리 공식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미스틱스토리입니다.

오늘 보도된 이주연 파티 참석 기사에 대한 관련 입장을 전달드립니다.

이주연은 지난 9일 청담동의 카페에서 열린 지인의 생일파티에 초대되어 참석하였습니다. 앞서 보도된 이태원 소재의 카페가 아닌 점을 말씀드립니다.

이주연은 생활 속 거리두기 등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노력하고 있는 상황에서 이와 같은 일로 심려를 끼쳐드린 점에 대해 반성하고 있습니다. 향후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당사와 아티스트는 세심한 주의를 기울이도록 하겠습니다.

/추승현기자 chush@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요 뉴스
2020.07.12 17:35:36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