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정치통일·외교·안보
코로나19 극복에 앞장선 공군 중령 부부 화제

서종철·김미정 중령 부부, 3개월 떨어져 지내며 코로나19 대응

서종철(왼쪽)·김미정 중령이 ‘덕분에 챌린지’ 수어 동작을 하며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공군




지난 2월부터 약 3개월간 만나지도 못한 채 각자의 부대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에 총력을 다하는 공군 부부가 화제다. 주인공은 공군 제10전투비행단 항공의무대대장인 서종철 중령(43·공사 47기)과 제11전투비행단 항공의무전대장인 김미정 중령(42·간사 41기) 부부다.

의무특기인 이 부부는 소속 부대의 항공의무지원 임무를 총괄하는 지휘관으로서 평소 장병 및 군무원의 건강관리와 환자 진료·처치 및 질병 예방활동 등 다양한 임무들을 관장해왔다.

올해 초 코로나19가 급속히 확산되자 이들은 각 부대의 의무분야 총책임을 맡았다. 이들은 검체채취반과 역학조사반을 이끌며 유증상자의 검체를 채취해 유전자증폭(PCR)검사를 의뢰하고, 유증상자의 이동동선 파악 및 격리상황을 수시로 점검하도록 했다.

공군 관계자는 “서 중령과 김 중령은 부대내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코로나19 예방수칙·소독방법 등을 장병들에게 세세히 교육했다”며 “이들 부부를 비롯한 휘하 의무인력들의 헌신적인 노력으로 소속 부대에서 집단감염 사례는 발생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코로나19가 크게 확산됐던 대구에 위치한 11전비에서 근무 중인 김 중령은 “코로나19가 무섭게 퍼져나갔던 2~3월에는 보이지 않는 적과 싸우는 것처럼 눈앞이 캄캄했다”며 “코로나19 극복에 앞장서 준 전 부대원들에게 감사하고, 임무에 집중할 수 있도록 해준 남편에게도 고마울 따름”이라고 말했다.

두 사람은 지난 2003년 결혼 후 약 4년의 기간을 제외하고는 계속해서 주말부부로 지내고 있다. 이번에도 코로나19 상황 대응을 위해 약 3개월간 떨어져 지내다 휴가제한 조치가 해제된 지난 5월 초에 만날 수 있었다.

서 중령은 “군인으로서 임무 수행을 위해 임지에서 혼자 지내는 것은 어쩔 수 없지만, 일과 육아를 모두 도맡아 하고 있는 아내에게 항상 미안하고 감사하다”며 “두 아들에게 언제나 든든하고 모범이 되는 부모가 될 수 있도록 아내와 함께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정욱기자 mykj@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요 뉴스
2020.05.28 17:20:30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