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정치국회·정당·정책
양정숙 엄중 조치한 민주, 윤미향은 신중론

김태년, "회계감사 결과 이후 입장 정해도 늦지 않아"

박용진 등 당내 촉구에도 당 차원 진상조사 가능성 일축

윤미향 사건이 정의연 등 시민단체 전체로 확산될 우려 감안한 듯

한국당, 시민단체 회계 투명성 담보 법안 제정 압박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1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1일 윤미향 당선자의 의혹과 관련해 “정의기억연대가 외부 기관을 통해 회계감사를 받겠다고 한 만큼 결과가 나온 뒤에 입장을 정해도 늦지 않다”며 신중한 자세를 보였다. 그러나 민주당이 과거 양정숙 당선자에 대해 검찰 고발까지 나선 점을 감안할 때 윤 당선자에 대한 민주당의 입장이 형평성을 잃었다는 지적이 일고 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한 라디오 방송에 나와 “당에서 정의연 회계장부를 들여다볼 수는 없다. 감독권한이 있는 기관들이 볼 수 있다. 그렇게 오랜 시간이 걸리지는 않는다고 들었다”며 당 차원의 진상조사 또는 윤리위원회 회부 가능성을 일축했다. 이 같은 움직임은 민주당이 더불어시민당과 함께 지난 6일 양 당선자의 재산 의혹에 대해 검찰 고발을 한 것과 궤를 달리하는 것으로 보인다.



민주당은 시민당 윤리위가 조사를 할 당시 엄정한 판단을 촉구한 데 이어 재산 증식 의혹에 공천업무 방해를 추가해 검찰 고발까지 마치는 등 양 당선자에 대해 엄중한 조치를 취했다. 특히 박용진 민주당 의원이 윤 당선자에 대한 당 차원의 조사가 필요하다고 주장하는 등 당내에서도 지도부의 미온적인 태도에 비판이 제기되는 상황인 점을 고려하면 더욱 이례적으로 받아들여진다.

이에 당 안팎에서는 민주당이 윤 당선자와 정의연에 대한 행정안전부와 여성가족부·국세청 등 정부의 조사 결과를 기다리는 것은 자칫 윤미향 의혹의 불똥이 정의연은 물론 시민단체 등 비영리 민간단체 전체의 회계 투명성 문제로 튈 수 있다는 우려 때문이라는 지적도 제기되고 있다. 실제 정운천 미래한국당 최고위원은 15일 정의연 회계부정 의혹과 관련해 ‘윤미향 방지법’ 제정에 나서겠다고 밝혀 민주당을 압박한 바 있다. 정 최고위원은 2018년 비리 유치원 문제가 불거진 후 사립유치원을 에듀파인이라는 국가관리회계 시스템에 편입해 회계 투명성을 높인 만큼 시민단체를 포함한 비영리 민간단체 전체에 이 시스템을 사용하도록 해 회계 투명성을 높이고 위반 시 처벌하는 방안까지 담는다는 방침이다.
/김상용기자 kimi@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요 뉴스
2020.05.27 17:10:38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