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부동산건설업계
포스코건설, 스틸아트 시상식 개최... 최우수상에 '복을 몰고 온 제비'
한성희(가운데) 포스코건설 사장이 28일 서울 신사동 더샵갤러리에서 열린 ‘스틸아트’ 시상식에 참석해 수상자들과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제공=포스코건설




포스코건설의 ‘스틸아트 공모전’ 최우수상에 ‘복을 몰고 온 제비’가 선정됐다.

포스코건설은 서울 영등포구 문래동 철공소 소공인을 대상으로 한 ‘스틸아트 공모전’ 시상식을 개최했다고 28일 밝혔다. 이번 공모전은 문래동 철강거리를 활성화하기 위해 진행했고 총 11개 팀이 참여했다. 상금 700만원이 주어지는 최우수상에는 윤성호·임수민·임영훈씨가 함께 출품한 ‘복을 몰고 온 제비’가 선정됐다. 이 작품은 제비가 흥부에게 박씨를 물어다 주듯 포스코건설이 지은 견고한 집에 사는 이들에게 복을 가져다준다는 의미를 표현했다. 레이저 커팅 기술로 철을 가공해 더샵 로고 제비집을 만들고, 도장과 자개장식을 한 제비를 부착해 예술작품 소재로서의 철강재의 우수성을 보여줬다는 평가다. 우수상에는 ‘더샵# 포레스트’, ‘에코 오브 서클(echo of circle)’, ‘더 기빙 트리(the giving tree)’ 등이 뽑혔다.



수상작은 이달 31일까지 더샵갤러리 1층에 전시되며 인천 더샵 스카이타워, 오산대역 더샵 센트럴시티, 청주 더샵 퍼스트파크 아파트 커뮤니티시설 로비에 설치될 예정이다. 포스코건설은 1970~80년대 한국 산업발전의 역꾼이었지만, 최근 쇠락해가는 문래동 소공인에게 새로운 성장 가능성을 제공하기 위해 공모전을 계획한 바 있다. 시상식에는 한성희 포스코건설 사장, 양용택 서울시 도시재생실 재생정책기획관 등이 참석했다.

한 사장은 “철을 매개로 도시재생과 지역 경제를 활성화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앞으로도 소공인에 희망을 주고 지역 경제에 활력을 불어넣는 상생 활동을 지속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강동효기자 kdhyo@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건설부동산부 강동효 기자 kdhyo@sedaily.com
영화 '내부자들'처럼 거대악을 무너뜨리는건 내부고발자입니다. 그대들의 용기를 응원합니다.
서울경제 부동산부에서 일합니다
내부고발자들, 드루와 드루와 모히또 한잔 사줄테니.
기자채널로 이동
주요 뉴스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