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보내기

사회사회일반
충격적인 정인이 공소장..."깁스한 상태에서도 학대"

어깨 밀어 뒤로 넘어지면서 머리 부딪혀...정서적 학대도 반복돼

정인 양의 양모 장 모씨./연합뉴스




16개월 된 입양아 정인양을 학대해 숨지게한 혐의를 받고 있는 장모씨는 자신의 폭행으로 아이가 다쳐 깁스한 상태에서도 학대를 이어간 것으로 조사됐다. 신체적인 학대뿐 아니라 정서적인 고통을 준 사례도 다수 파악됐다.

20일 국민의힘 김도읍 의원실이 법무부로부터 제출받은 장씨와 남편 안모씨의 공소장에 따르면 장씨는 지난해 6월 초순 정인양의 좌측 쇄골 부위를 가격해 골절되게 했다.

이때 당한 부상으로 정인양이 깁스를 하게 됐음에도 폭력은 계속됐다. 장씨는 정인양의 기저귀를 갈아주면서 깁스를 하고 있던 정인양의 어깨를 강하게 밀쳤다. 정인양은 뒤로 넘어지면서 '쿵' 소리가 날 정도로 강하게 머리를 바닥에 부딪힌 것으로 조사됐다.

이후에도 장씨는 정인양의 허벅지와 옆구리를 가격해 대퇴골 골절을 일으키고, 뒷머리를 때려 약 7㎝ 후두부 골절을 입게 한 것으로 파악됐다. 이 밖에도 정인양은 장씨의 학대로 인해 좌·우측 늑골 여러 개와 우측 자골, 좌측 견갑골이 골절됐고 소장과 대장의 장간막도 찢어진 것으로 조사됐다.

정서적인 학대도 여러 번 있었다. 장씨는 정인양의 양다리를 벌려 지탱하도록 강요하고, 정인양이 중심을 잡지 못해 넘어지자 같은 행위를 반복하도록 강요해 고통과 공포심을 일으킨 것으로 공소장에 기재됐다.



기분이 나쁘다는 이유로 정인양이 타고 있던 유모차를 밀어 엘리베이터에 부딪히게 하거나, 짐을 나르듯이 목덜미나 손목을 잡아 들고 아이를 이동시키는 등의 행동도 있었다.

공소장에는 장씨와 남편 안씨가 지난해 3월부터 10월까지 총 15회에 걸쳐 짧게는 30분, 길게는 4시간 가까이 자동차 안이나 집 안에 정인양을 홀로 방치했다는 내용도 담겼다.

장씨 측은 지난 13일 서울남부지법 형사13부(신혁재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첫 재판에서 좌측 쇄골 골절과 우측 늑골 골절 등과 관련한 일부 학대 혐의를 인정했다. 하지만, 후두부와 우측 자골 손상과 관련된 학대 혐의는 기억나지 않는다고 부인했다.

정인양 사망의 원인이 된 '등 쪽 충격'에 대해서도 장씨 측은 "피해자가 밥을 먹지 않는다는 점에 화가 나 아이의 양팔을 잡아 흔들다가 가슴 수술 후유증으로 떨어뜨린 사실이 있다"면서도 "장기가 훼손될 정도로 강한 둔력을 행사한 적은 없다"고 했다"고 주장했다.

/지웅배 인턴기자 sedation123@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